•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뉴스속보
  • 이완용 후손, 최대 600억원 축적한 재산은 어떻게 됐을까?

  • 기사입력 2018-09-17 14:3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드라마 ‘미스터 선샤인’을 통해 한국 근현대사의 아픔이 고스란히 재조명됐다. 16일 방영분에서 대한제국의 주권 일부를 포기하도록 주장한 대신, 이른바 정미칠적(丁未七賊)이 방송에 나오면서다.

정미칠적은 대한제국에서 을사늑약 체결 2년 후인 1907년 7월에 체결된 한일신협약(정미7조약) 조인에 찬성한 7명의 친일파 내각 대신을 가리키는 말이다.

송병준(농상공부대신), 이병무(군부대신), 고영희(탁지부대신), 조중응(법부대신), 이재곤(학부대신), 임선준(내부대신)이 이완용(내각총리대신) 등이 포함된다.

특히 시청자들이 많은 관심을 갖는 이는 이완용이다. 매국노의 전형으로 꼽히는 이완용은 친일 활동을 통해 이권을 차지하며 600억원에 달하는 부를 축적한 것으로 나타났다.

친일반민족행위자재산조사위원회가 공개한 백서에 따르면 이완용은 1925년 당시 최소 300만원(현 시가 약 600억원) 이상의 재산을 보유한 것으로 파악됐다.

한일병합 당시 일제와 황실로부터 받은 은사금(恩賜金)과 하사금을 비롯해 뇌물, 횡령 등을 합해 이완용의 재산은 약 100만원(현 시가 200억원)에 이를 것으로 백서는 추정했다.

이완용은 1907년 고종의 강제퇴위와 한일신협약의 대가로 10만원(현 시가 20억원)을 받았고, 1910년 한일병합 조약 체결 대가로 은사금 15만원(현 시가 30억원)을 챙겼다.

모은 재산은 주로 군산, 김제, 부안 일대의 논을 매입하는 데 사용했다.

또 이완용은 총리대신으로 재직하면서 뇌물과 횡령을 일삼았다.

그는 경인철도 부설권을 미국인에게 내주면서 1만5000달러를 받았고, 한미 전기회사를 설립할 때도 옥새를 위조해 고종의 내탕금 40만원(현 시가 80억원)을 횡령했다.

다만 이완용은 일제로부터 받은 땅 가운데 98%를 1915~1917년 일본인 대지주에게 처분했고, 현재 그의 재산으로 남아있는 토지는 거의 없다.

일본인에게 처분한 토지는 해방 이후 모두 귀속농지로 몰수돼 미군정에 의해 1948년 한국인 소작농에게 분배됐다.

남아있던 토지(31만4000㎡)는 해방 이후부터 1990년대 중반까지 꾸준히 제3자에게 매각됐다. 일부는 그의 후손들이 소송을 통해 되찾아가기도 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