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아이폰XS 액정 깨지면 수리비 ‘41만5000원’…아이폰8의 두배 넘어

  • 기사입력 2018-09-14 14:2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사진제공=연합뉴스]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최근 발표된 애플 아이폰XS가 최고 200만원 수준의 가격으로 논란을 빚는 가운데 수리비도 역대 가장 비싼 가격으로 책정됐다.

14일 애플코리아에 따르면 아이폰XS 맥스의 국내 디스플레이 수리 비용은 41만5000원으로 공시됐다.

이 수리비는 아이폰7과 아이폰8(18만9000원)의 두배를 넘는다. 아이폰X·XS(35만5000원)보다도 6만원 비싸다.

홈버튼, 액체에 의한 손상 등 기타 수리 비용은 더 비싸진다. 아이폰XS 맥스의 기타 수리비용은 75만9000원이다. 아이폰X·XS는 69만5000원이고, 이전 시리즈인 아이폰8은 44만5000원, 아이폰7은 40만5000원 수준이다.

미국 수리 비용은 디스플레이 수리 329달러, 기타 손상 599달러다.

onlineen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