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KTX 추석 기차표 예매 고수의 ‘성공 꿀팁’
추석 열차승차권 예매일인 28일 오전 서울역에서 고향으로 가는 승차권을 구입하려는 시민이 승차권 예매 안내문을 살펴보고 있다.[사진=연합뉴스]
[헤럴드경제=이슈섹션] KTX 2018 추석 열차 승차권 예매 마지막 날인 29일, 교통체증으로부터 해방되기 위한 티켓팅 전쟁에서 승리하기 위한 꿀팁에 대해 알아보자. 우선 어제에 이어 오늘 진행되는 추석 열차승차권 예매는 호남·전라·장항·중앙선 구간이다.

이번에 예매되는 추석 열차 승차권은 다음 달 21일부터 26일까지 운행하는 KTX, 새마을, 무궁화호 열차 승차권이다.

홈페이지와 모바일에서는 오전 7시부터 오후 3시까지 예매가 가능하고, 역 창구와 판매 대리점에서는 오전 9시부터 11시까지 2시간 동안만 승차권 예매가 가능하다.

특히 올해부터는 스마트폰으로도 명절 승차권 예매를 할 수 있다.

먼저 모바일 예매는 승차권 스마트폰 앱 ‘코레일 톡’이 아니라 명절 예매전용 웹사이트에서 진행된다. 별도의 앱 설치 없이 웹 브라우저 주소창에 직접 도메인(www.letskorail.com)을 입력하거나, 웹 브라우저에서 포털사이트에 먼저 접속한 뒤 ‘레츠코레일’을 검색·링크를 통해 접속하면 된다.

와이파이로 접속 시 장소를 이동하거나 사용 환경에 따라 통신 끊김 현상으로 예약 진행 도중 초기화될 수 있는 만큼 LTE(모바일)로 접속하는 것이 좋다.

기존과 똑같이 온라인(PC, 모바일) 예매는 코레일 멤버십 회원만 가능하다. 이번 추석부터는 평상시에 사용하는 8자리 이상 비밀번호로만 로그인할 수 있다.

예매를 위한 준비가 끝났다면 선택은 신속하고 정확하게 진행돼야 중간에서 끊김 현상이 발생하지 않는다.
첫째 예매하고자 하는 날짜와 시간은 미리 메모해 놓는다. 또한 자신의 코레일 멤버십 번호와 비밀번호는 기본이다.

둘째는 대기자가 많아도 ‘새로고침’은 금물이다, 이는 부여받은 대기 순서에 따라 페이지에 접속되기 때문이다. 설사 대기자가 많더라도 새로고침을 하거나 로그아웃하는 순간 대기자는 더 늘어난다.

세 번째는 오전 7시부터 시작하는 인터넷 예매는 ‘정각’에 접속하면 이미 기회는 날아간다. 짧게는 5초에서 길게는 30초 안팎에서 ‘승부’가 결정되기 때문이다. 따라서 인터넷 속도가 빠른 환경이 유리한 것은 사실이다.

네 번째는 가장 하지 말아야할 실수 중 하나다. 바로 힘들게 예매를 해 놓고 결제를 안 한 경우다. 9월 2일까지 결제하지 않은 승차권은 자동 취소된다.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