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공지영 “워마드 태아 훼손, 바로 수사에 들어가야”
[사진=연합뉴스]

[헤럴드경제=이슈섹션] 공지영 작가가 ‘워마드’에 올라온 태아 훼손 게시물에 경악을 금치 못했다.

공지영은 17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페이스북을 통해 ‘태아 훼손’ 게시물을 언급했다.

이날 공지영은 “오늘 너무 많은 곳에서 ‘워마드 태아 훼손’을 봤다. 그만하고 그냥 바로 수사에 들어갔으면 좋겠다. 강야지, 고양이 사체도 그러면 안돼!, 절대 안돼!”라고 남겼다.

앞서 지난 13일 ‘워마드’에는 ‘낙태인증’이라는 제목의 게시물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이 공개됐다. 사진 속에는 태아가 훼손된 모습으로 수술용 가위가 있는 사진이 담겨있다.

뜨거운 감자로 떠오른 커뮤니티 워마드는 지난 2015년 말 여성주의 표방 사이트 ‘메갈리아’에서 독립해 개설된 온라인 커뮤니티다. 여성의 ‘Woman’과 유목민의 ‘Nomad’를 결합해 만든 이름으로 알려졌다.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