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울산시, 동해가스전 인근에 ‘부유식 해상풍력단지’ 조성
제2의 조선해양플랜트산업으로 육성… 일자리도 창출

[헤럴드경제(울산)=이경길 기자] 울산시가 산업통상자원부가 주관하는 ‘신재생에너지 핵심기술 개발사업’에 부유식 해상풍력과 관련한 연구개발과제 2건이 선정되면서 관련산업 육성에 본격 나선다.

시는 26일 7월부터 2020년까지 울산 앞바다 동해가스전 인근을 대상으로 ‘5㎿급 부유식 대형 해상풍력 발전시스템 설계기술 개발’과 ‘200㎿급 부유식 해상풍력 실증단지 설계기술 개발’ 과제를 동시에 진행한다고 밝혔다. 사업비는 국비 59억원 등 총 95억원이 투입된다.

‘5㎿급 부유식 해상풍력 발전시스템 설계기술 개발과제’는 울산 소재 중소기업인 에이스엔지니어링과 현대중공업 등 해상풍력발전 관련 10개 기업체와 연구기관이 참여해 풍력터빈, 부유체, 전력 계통연계 등 해상풍력 발전시스템을 개발한다. ‘200㎿급 실증단지 설계 과제’는 울산테크노파크와 동서발전, 한국선급 등 8개 기관이 참여해 단지 후보지 풍황 조사, 전파영향도 평가, 단지 기본설계 등을 진행한다.

정부는 지난해 ‘재생에너지 3020 이행계획’을 통해 2030년까지 풍력, 태양광 등 재생에너지 발전 비중을 7%에서 20%까지 올리고, 지자체 주도의 계획입지제도를 도입해 재생에너지 발전단지를 체계적으로 조성하는 방안을 발표했다.

풍력의 경우 현재 설비용량 1.2GW에서 2030년 17.7GW까지 늘리는 것이 목표인데 이 중 해상풍력으로 12GW를 확충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부유식 해상풍력단지 조성은 송철호 울산시장 당선인이 핵심공약으로 내세우고 있어 사업에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송 당선인은 세계 최고 수준인 울산의 조선해양플랜트 산업 기반을 활용해 부유식 해상풍력산업을 제2의 조선산업으로 키우겠다는 의지를 밝히고 있다.

송 당선인은 오는 2022년까지 1조 5000억원을 투입해 울산 먼바다 동해가스전 인근에 50기의 부유식 해상풍력발전단지를 조성하고 그 아래에 바다목장을 조성한다는 구상이다.

울산시 관계자는 “울산에서는 지난 2016년부터 울산대를 중심으로 750㎾ 부유식 해상풍력 파일럿 플랜트 개발을 추진하면서 해상풍력 기술개발 기반을 닦아오고 있다”며 “앞으로 5㎿급 이상 파일럿 플랜트 개발, 대규모 발전단지 조성, 풍력발전기 수출 등을 통해 부유식 풍력발전기 제조산업을 울산의 새로운 주력산업으로 키워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hmdlee@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