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같이삽시다’ 이경애 ‘여배우 싱글하우스’에 공구들고 온 까닭

  • 기사입력 2018-06-17 15:4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이슈섹션] 개그우먼 이경애가 솔직하면서도 거침없는 입담으로 여배우들의 싱글하우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지난 16일 오후 방송된 KBS1 예능프로그램 ‘같이 삽시다’에서는 박원숙ㆍ김영란ㆍ박준금이 거주하는 남해의 싱글하우스에 개그우먼 이경애가 등장해 함께 하루를보내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경애는 “여배우들만 사는 집에 가장 필요한 것이 무얼까 고민하다가 공구상자를 들고 가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사진출처= KBS1 ‘같이 삽시다’]

이유는 살다보면 집에 고칠 것이 많은데 남자가 없으니 자신이 가서 집안 손질을 해야 할 것 같아 다 챙겨왔다는 것.

이어 이경애는 실리콘 총, 숯불구이용 특대철판, 오이 상추 모종, 돈주머니가 달린 화투용 담요, 실리콘 총 등 각종 공구를 꺼내 작업에 들어갔다.

박준금은 이런 이경애를 보며 “도움이 되려고 고민한 흔적들이 보였다”고 말했고, 김영란은 “일주일을 고민했다더라. 책임감 있게 내려온 거 보고 다시 한 번 감동했다”며 고마움을 표현했다.

이날 방송에서 이경애는 집안 손질 외에도 우아한 언니(?)들을 위해 갑오징어먹물과 우럭조개를 넣은 파스타를 만들어 여배우들의 입맛까지 사로잡았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