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그레이엄 美 상원의원 “美, 北과 전쟁과 평화 두 가지 선택뿐”
[헤럴드경제=홍석희 기자] 대북 강경파 린지 그레이엄 미국 공화당 상원의원이 ‘미국은 북한과 전쟁과 평화 단 2가지 선택이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외교가 실패할 경우 군사적 옵션도 고려해야 협상 결과가 좋을 수 있다고 주장했다.

그레이엄 상원의원은 10일(현지시간) 미국 ABC 방송의 ‘디스 위크’에 출연해 “미국은 북한과 관련해 전쟁 또는 평화, 단지 2가지 선택이 있다”고 주장했다. 그레이엄 의원은 또 “외교가 실패하면 마지막 수단으로서 민주 및 공화 양당은 군사적 옵션을 테이블 위에 올려놓을 필요가 있다”며 “그렇지 않으면 우리는 결코 (북한으로부터) 좋은 딜을 얻을 수 없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사진=EPA연합뉴스]

미국 의회 상원 군사위 소속 의원이기도 한 그레이엄 의원은 “트럼프 대통령은 굴복하지 않을 것이기 때문에 ‘평화 또는 전쟁’이라는 2가지 선택만 남아있다”면서 “오는 12일 정상회담에서 딜(거래)을 기대하지는 않는다. (비핵화를 위한) 과정이 시작되기를 기대한다. 북한과의 대화가 작동하는지는 약 1년 안에 확인할 수 있을 것이다. 지금부터 1년 안에 이뤄지기를 내가 기대하는 것은 북한이 핵 프로그램과 미사일, (핵연료인) 플루토늄과 우라늄을 폐기하겠다는 합의”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필요시 무력사용권(AUMF)을 지지함으로써 민주당이 트럼프 대통령의 대북 대화를 지원할 필요가 있다“면서 정상회담에서 북핵 해법의 외교적 합의에 실패할 경우 ‘예방적 조치’로서 무력사용권에 대한 민주당의 지지를 촉구했다.

이에 비해 민주당 밥 메넨데스(뉴저지) 상원의원은 같은 프로그램에서 “‘평화의 길’을 달성하기 어려울 때까지 트럼프 대통령이나 그 누구에게도 무력사용 승인을 할 준비가 돼 있지 않다”고 반대 입장을 피력했다. 에드 마키 민주당 의원도 이날 CBS ‘페이스 더 네이션’에 출연해 “한반도 문제에 군사적 해법은 없다”며 그레이엄 의원의 ‘군사옵션’ 주장에 빈대 의사를 밝혔다.

hong@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