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톡투유 시즌2’ 이효리 “김제동 얼굴 안돼보여 출연”
김제동 “두 살 때부터 그런 얼굴” 셀프디스
방송내내 배려심 있는 폭로(?)로 절친 입증
'현실남매 대화' 두 절친의 환상케미 눈길

 
[헤럴드경제=조현아 기자] 연예계 절친으로 소문난 김제동과 이효리가 셀프디스와 ‘밉지 않은 폭로’로 서로를 챙기는 모습을 보여 훈훈함을 더했다.

지난 29일 오후 방송된 jtbc 예능 프로그램 ‘김제동의 톡투유 2-행복한가요 그대’(톡투유2) 첫 게스트로 출연한 이효리는 MC 김제동과의 변함없는 환상 호흡을 보여줬다.

이날 이효리는 ‘톡투유2’에 출연하게 된 이유에 대해 “김제동이 안돼보여 나오게 됐다“고 털어놨다. 

[사진= jtbc ‘김제동의 톡투유 2-행복한가요 그대’ 캡처]
이효리는 ”지난번 제주 토크콘서트 때 만난 김제동이 힘없이 ‘톡투유’ 들어가는데 첫 게스트를 누가 할지 모르겠어‘라며 고민하는 모습을 보이며 ‘네가 나왔으면 좋겠는데’라고 했다” 며 당시 얼굴이 너무 안돼 보였다고 말했다.

이에 김제동은 “‘안돼 보인다’는 말은 두 살 때부터 많이 들은 말”이라며 받아쳤다. 곧이어 제작진은 김제동의 어릴 적 ‘안돼 보이는 얼굴’ 사진을 띄워 이를 입증해 시청자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김제동의 반격이 시작됐다. 

[사진= jtbc ‘김제동의 톡투유 2-행복한가요 그대’ 캡처]
김제동은 이효리에게 “(방송에 나와) 기쁘다고 했는데 어찌 방송과 실생활이 그렇게 다르냐. 특히 나에 대해서는 더 그렇다”고 말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김제동은 “방송 전 ‘오느라 고생했다’고 말하자 이효리가 ‘너 때문에 여기까지 왔다’고 하더니 여기 나와서는 ‘첫 게스트라 기쁘다’고 말하냐”며 깐죽(?)댔다.

이에 이효리는 “요즘 저 그런 이미지 아니에요. 그런 말 하지 마세요”라며 “모든 사람을 품어주는 따뜻한 ‘민박집 주인’ 이미지랄까. 예전의 그런 느낌 아니다”고 손사래를 쳤다.

김제동 역시 친한 사이에서만 할 수 있는 멘트인 “닥쳐라”라는 말을 더해 ‘현실 남매’의 대화 케미를 보여줬다.

joy@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