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투스카니 의인’ 새 차 벨로스터 받는다

  • 기사입력 2018-05-14 18:0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현대차, 투스카니 수리 대신 벨로스터 지급키로
‘투스카니’ 운전자가 현대자동차 그룹에게 새차 벨로스터를 선물 받는다. [사진=연합뉴스TV영상 캡처]

[헤럴드경제=이슈섹션] 고속도로에서 의식을 잃은 운전자가 몰고 있는 차량을 멈추기 위해 고의로 사고를 낸 ‘투스카니’ 운전자가 현대자동차 그룹에게 새 차를 선물 받는다.

지난 12일 오전 11시 30분께 제2서해안고속도로를 달리던 코란도 스포츠 승용차는 중앙분리대를 들이받은 뒤에도 계속 달렸다. 코란도 운전자가 의식을 잃었기 때문이었다. 코란도 운전자는 1.5km의 거리를 중앙분리대를 긁으며 이동했다.

이에 투스카니 운전자 한영탁 씨(46)는 코란도 운전자의 차량을 멈추려 고의로 교통사고를 냈다.

이 소식이 알려지자 한영탁 씨는 ‘투스카니 의인’이라 불리며 칭찬을 받았고 경찰은 ‘투스카니 의인’의 사고를 “의식을 잃은 운전자의 차량이 계속 진행 중인 상황에서 해당 차량을 멈추기 위해 고의로 사고를 낸 경우는 일반적 교통사고와 다르다”며 내사종결 한다고 전했다.

한영탁 씨의 사고차량 투스카니를 생산한 현대자동차 그룹은 14일 한씨에게 차량 수리비를 지원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한씨는 그러나 현대차 국내영업본부 측 연락을 받고서 “크게 망가진 상태가 아니라 괜찮다”는 의사를 밝혔고, 이에 감동한 현대차는 수리 대신 신형 벨로스터 차량을 지급하기로 결정했다. 올해 출시된 신형 벨로스터의 가격은 2천여만원 상당이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sexy back'
    'sexy back'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