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한예슬, 의료사고 거액 합의금 요구?..진실은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배우 한예슬 측이 의료사고 이후 거액의 합의금을 요구했다는 루머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10일 오전 SNS등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한예슬이 최근 의료사고를 당한 것과 관련 해당 병원에 거액의 합의금 등을 요구했다는 내용의 루머가 돌았다.

해당 글에는 “한예슬이 병원 합의를 하려고 했는데 잘 안되서 SNS에 공개했다”, “SNS 공개 이후에 논란이 되자 합의금을 2배 이상 부르고, 차움 3년 무료 이용권을 요구했다”라는 내용이 포함돼 있다. 

[사진=한혜슬 인스타그램]

이에 한예슬 소속사 키이스트 측은 한 매체를 통해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며 반박했다. 소속사 측은 “현재 한예슬을 마음을 추스르고 치료에 집중하고 있다. 정보지 내용은 사실이 아니다”고 밝혔다.

한편 한예슬은 지난달 2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지방종 제거 수술 중 화상을 입는 등 의료사고를 당했다고 알렸다. 그는 “수술한 지 2주가 지났는데도 병원에서는 보상에 대한 얘기는 없고 매일매일 치료를 다니는 내 마음은 한없이 무너진다”라며 “솔직히 그 어떤 보상도 위로가 될 것 같진 않다”고 폭로했다.

특히 한예슬이 수술 부위 사진을 공개하면서, 이를 본 네티즌은 병원 측의 태도를 지적하며 분노했다. 현재 한예슬은 해당 병원 측 지원으로 화상 전문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