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가전업
  • 청호나이스 “안전한 물, 정수성능으로 승부”

  • 기사입력 2018-05-09 16:5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역삼투·나노직수 2가지 방식 얼음정수기 ‘도도’ 새로 출시

청호나이스(대표 이석호)가 최근의 직수정수기 열풍 속에서 ‘안전한 물’과 ‘정수성능’을 강조하며 정면 돌파에 나섰다.

이 회사 이석호 대표는 9일 서울 중구 소공동 웨스틴조선호텔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어 하이브리드 얼음정수기 ‘도도’를 공개했다. 도도는 기존 청호나이스가 강점을 가진 역삼투(RO) 정수방식에 최근 유행하는 나노직수 정수방식을 결합한 얼음정수기다. 

이석호 청호나이스 대표가 9일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어 하이브리드 얼음정수기 ‘도도’를 소개하고 있다.

기공이 작은 RO 멤브레인필터로 정수한 물은 마시는 물로 활용한다. 이보다 기공이 큰 나노필터를 거친 직수는 과일이나 채소 등을 씻을 때 조리수로 사용하도록 만들어졌다. 역삼투 정수물은 음용수로 정수기를 통해 사용하고, 수량이 풍부한 직수방식 정수물은 싱크대 조리수밸브를 통해 쓸 수 있게 한 것이다.

행사장에서 청호나이스 측은 직수 방식과 역삼투 방식의 정수품질을 비교 시연했다. 직수 보다 역삼투 방식이 정수 성능에서 우수하다는 것이다.

목경숙 청호나이스 상무는 “RO 멤브레인필터는 나노필터가 거르지 못하는 유기화합물 등 이온성 물질까지 거를 수 있다. 앞으로도 RO 멤브레인 방식을 주력으로 끌고 가겠다”고 밝혔다.

RO 멤브레인필터는 0.0001미크론 크기 기공의 초정밀 분리막을 적용한다. 최근 문제가 되고 있는 미세플라스틱뿐 아니라 중금속, 박테리아, 유기물질, 불소, 질산성 질소 등 유해 이온성 물질까지 제거할 수 있는 필터다.

0.2미크론 수준의 나노섬유로 제작된 나노필터는 유해물질 제거 성능은 떨어지나 수량이 풍부하고 물 속 미생물 및 바이러스 등은 제거해준다는 게 청호나이스의 설명이다.

최근 정수된 물을 보관하는 저수조의 오염문제가 노출되면서 직수정수기를 찾는 소비자들이 늘고 있다. 하지만 청호나이스는 하이브리드 얼음정수기를 통해 기존의 정수방식을 지키겠다는 신념을 드러낸 것이다.

이석호 대표는 “정수기를 더 작게 만들기 위해 디자인이 본질 보다 중시되고 또 싸게 팔기 위해 직수정수 등 경제적 측면만 부각되고 있다”며 “정수기의 본질은 고객에게 가장 안전한 물을 제공하는 것이다. 역삼투 방식을 지키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시장 일각에서 제기되고 있는 회사 매각설에 대해 이 대표는 “터무니 없는 소리다. 회사의 가치를 산정해본 적도 없다”고 일축했다.

조문술 기자/freiheit@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아름다운 '머슬마니아 수상자' 화보
  •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화려한 뒷모습의 제니퍼 로페즈'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