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뉴스속보
  • 위너원, ‘라디오스타’ 출연…박우진 입담으로 시청자 눈도장

  • 기사입력 2018-03-22 00:1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박우진 “여동생은 방탄소년단 팬”

[헤럴드경제=이슈섹션] 그룹 위너원의 박우진이 입담을 과시했다.

21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박우진이 여동생과 얽힌 일화를 소개했다.

박우진은 “여동생이 방탄소년단 팬이다. 어머니가 제가 나오는 방송을 트셨는데 동생은 방탄소년단을 봐야 한다고 싸운 적 이 있다”라고 설명했다.

여동생이 중학생이라는 말에 MC들은 “그래도 학교에서 오빠 자랑하지 않냐”라고 물었고 박우진은 “안 그래도 동생이 오빠 때문에 학교 편하게 다닌다고 했다”라고 대답했다.

이날 함께 출연한 승리는 위너원 멤버들과 함께 한 자리에서 선배다운 면모를 과시했다.

승리는 “멤버들 군대 가니까 살맛 난다. YG의 온 집중이 나에게 와있다. 아침에 일어나면 문자가 100개씩 와 있다”며 “빅뱅 멤버들 (군대) 갔다올 건데 뭐 하러 그리워하냐”며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승리는 워너원 멤버들을 보며 “강다니엘 씨는 빅뱅의 지드래곤 형이고 옹성우는 비주얼 탑 형이다. 박우진은 대성 형 같다”고 표현해 눈길을 끌었다.

앞서 승리는 방송 전 워너원 집합을 소집하기도. 공개된 영상에는 “폼 잡지 마. 재미없어. 재밌는 이야기 많이 하고 잘해보자”고 인사하는 모습이 담겨 있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