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일반
  • 삼성, 화성에 파운드리 신공장 첫삽

  • 기사입력 2018-02-23 11:0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첨단 EUV 라인 착공…6.5조 투자ㆍ2019년 완공
- 반도체위탁생산 업계 ‘글로벌 톱2’ 진입 가속

[헤럴드경제=천예선 기자] 파운드리(반도체위탁생산) 리더십 강화를 위한 삼성전자의 화성 파운드리 신공장이 첫삽을 뜨고 본격적인 공사에 들어갔다.

삼성전자는 23일 오전 경기도 화성에서 ‘삼성전자 화성 EUV(극자외선) 라인 기공식’을 열고 건설에 착수했다.

60억달러(6조4830억원)을 투자해 2019년 하반기 완공을 목표로 한다.

삼성전자 화성캠퍼스 EUV라인 조감도 [제공=삼성전자]

화성 신공장은 메모리 반도체 분야 세계 1위인 삼성전자가 상대적으로 뒤처진 비메모리 부문 파운드리 시장의 경쟁력을 끌어올려 ‘글로벌 톱2’에 진입하기 위한 전초기지다.

삼성전자의 파운드리 신공장에는 미세공정 한계 극복에 필수적인 EUV 장비가 도입된다. 이는 삼성전자가 향후 반도체 미세공정 기술 리더십을 유지하는 데 핵심 역할을 할 설비다.

화성 EUV라인의 초기 투자규모는 건설비용을 포함해 2020년까지 60억달러 수준에 달한다. 삼성전자는 라인 가동 이후 시황에 따라 추가 투자를 추진할 계획이다. 2019년 하반기 완공되면 시험생산을 거쳐 2020년부터 본격 가동을 시작할 예정이다.

이날 기공식에는 권칠승 국회의원(화성시병), 황성태 화성시 부시장, 삼성전자 DS부문장 김기남 사장, 파운드리 사업부장 정은승 사장, 지역주민 등 약 300명이 참석했다.

지난 2000년 삼성전자 화성캠퍼스 개발로 시작된 삼성전자와 화성시의 동반성장은 이번 EUV 신규라인 건설로 더욱 확대될 전망이다.

삼성전자 DS부문장 김기남 사장은 기념사를 통해 “이번 화성 EUV 신규라인 구축을 통해 화성캠퍼스는 기흥ㆍ화성ㆍ평택으로 이어지는 반도체 클러스터의 중심이 될 것”이라며 “삼성전자는 산학연 및 관련 업계와의 다양한 상생협력을 통해 국가경제에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cheon@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눈부신 몸매... Victoria's Secret Fashion Show'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