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물 부족 ‘아우성’…남아공 케이프타운 '국가재난사태' 선포

  • 기사입력 2018-02-14 11:1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남아프리카공화국 제2의 도시 케이프타운이 100년 만의 최악의 가뭄으로 급수 중단 위기에 처하면서 정부가 국가재난사태를 선포했다.

13일(현지시간) 영국 BBC방송에 따르면 남아공 정부는 이날 3년간 이어진 가뭄의 “규모와 심각성”을 재평가한 끝에 국가재난사태를 선포한다고 밝혔다.

극심한 가뭄 탓에 남아공 내 9개 주 가운데 3개 주가 심각한 물 부족 현상을 겪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앞서 케이프타운 당국은 물 소비를 대폭 줄이지 않을 경우 취수원의 물이 고갈돼 물 공급이 중단되는 ‘데이 제로’(Day Zero)를 설정하고 주민들의 물 사용량을 제한했다.

지난 1일부터 케이프타운 주민 1인당 하루 물 사용량은 50ℓ를 넘길 수 없다. 이는 일주일에 세탁기를 한 번만 돌린다고 가정할 때 하루 샤워를 90초, 변기 물 내림을 한번 할 수 있는 양이다.

[사진=연합뉴스]

이런 노력으로 인구 400만명이 사는 케이프타운의 전체 물 사용량이 2년 전 하루 10억ℓ에서 5억5천만ℓ 이하로 줄었다.

애초 케이프타운 당국이 4월 12일로 정했던 데이 제로는 물 사용량이 줄어 최근 5월 11일로 연기된 데 이어 다시 6월 4일로 미뤄졌다. 또 주에 대한 구호 작업에 7천만 랜드(약 63억4천만원) 이상을 편성한다고 밝혔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