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새로운 법정극이라더니…SBS '이판사판' 8.0% 종영

  • 기사입력 2018-01-12 08:4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이슈섹션]판사를 주인공으로 내세운 거 외엔 법정극이라고 하기에는 이야기의 짜임새가 부족했다. 다라서 시청자들은 겉돌면서 드라마의 맥이 빠졌다.

12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오후 10시 방송한 SBS TV 수목극 ‘이판사판’ 최종회 시청률은 7.1%-8.0%로 집계됐다. KBS 2TV ‘흑기사’는 9.9%, MBC TV ‘로봇이 아니야’는 2.9%-3.9%였다. tvN ‘슬기로운 감빵생활’은 10.6%(유료플랫폼)를 기록했다.

[사진=연합뉴스]

‘이판사판’ 마지막회에서는 이정주(박은빈 분) 판사와 사의현(연우진) 판사가 2년 후 장흥에서 다시 만나 일도 사랑도 이뤘다.

‘이판사판’은 새로운 법정극을 지향했지만 다양한 에피소드를 보여주지 못하고 김가영 살인사건에만 지나치게 집중하면서 진을 뺐다. 극의 가장 클라이맥스였던, 유명희(김해숙)가 진범으로 밝혀진 부분조차도 설득력이 떨어지면서 시청자들은 슬슬 빠져나갔다.

극의 또 다른 축이었던 오판 연구회 ‘공사판’은 사건의 진실에 접근하는 과정을 ‘설명’으로 그치며 극의 긴장감을 떨어뜨렸고, 중반부터는 제대로 된 역할을 하지 못했다.

법정에서 난동 부리는 판사, 판사를 인질로 잡고 협상을 벌이는 성폭행범 등 비상식적인 에피소드들은 법정극만의 이점을 갉아먹었다. ‘이판’과 ‘사판’의 러브라인이 애초부터 계획됐던 것치고는 ‘사판’의 존재감이 너무 늦게 부각된 것도 문제로 드러났다.

후속작은 고현정 주연의 ‘리턴’이다.

onlinenew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미녀 테니스 요정~ 아찔한 스매싱~~
    미녀 테니스 요정~  아찔한 스매싱~~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화려~섹시~ 파리의 유혹~~~
    화려~섹시~  파리의 유혹~~~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