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용안함(뉴스속보)
  • 3D프린터운용기능사 5개 국가기술자격 신설

  • 기사입력 2017-12-14 14:5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김대우 기자]고용노동부는 산업현장에 필요한 전문가 육성을위해 3D프린터운용기능사, 3D프린터개발산업기사, 식육가공기사, 잠수기능장, 농작업안전보건기사 등 총 5개 국가기술 자격을 신설한다고 14일 밝혔다.

3D프린팅기술은 4차 산업혁명의 핵심기술로 정부는 3D프린팅 산업 진흥계획에 따라 전문인력 양성을 추진하고 있다. 식육가공기사 자격은 햄·소시지·베이컨 등 육류 가공 전문인력을 양성하기 위해 신설됐다.


신설되는 자격에 대한 시험 실시와 자격증 부여는 2018년 하반기부터 진행될 예정이다.

정부는 아울러 15일부터 상장형 기술자격증을 국가기술자격 정보시스템에서 바로 출력할 수 있도록 했다. 그동안 국가기술 자격증은 발급에 2~5일이 소요되는 수첩 형태만 있었다.

이밖에 과정평가형 자격시험의 외부평가에 1회 불합격한 사람은 그동안 2년 이내에 1회만 재응시할 수 있었으나, 앞으로는 같은 기간에 횟수 제한 없이 재응시가 가능해졌다. 과정평가형 자격시험은 교육훈련기관이 실시하는 내부 평가와 한국산업인력공단이 시행하는 외부평가를 거쳐 국가기술자격을 부여하는 제도다.

김영주 고용노동부 장관은 “산업계, 노동계, 부처와 협업을 통해 미래유망분야 국가기술자격 신설·개편을 적극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dewkim@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World Bodypainting Festival'
    'World Bodypainting Festival'
  • '아찔한 패션쇼'
    '아찔한 패션쇼'
  • '란제리 패션쇼'
    '란제리 패션쇼'
  • '테이프로 만든 옷(?)'
    '테이프로 만든 옷(?)'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