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정부 공공주택 100만호 공급계획에 건설사들 ‘시큰둥’

  • 기사입력 2017-12-08 11:32 |[헤럴드경제=김우영 기자] 기자
  • 축소
  • 확대
  • 메일공공유
  • 프린트
  • 페이스북공유
  • 트위터공유
  • 카카오스토리공유
민간분양보다 수익성 떨어져
“대형사보다 중견사에 적합”


정부가 주거복지로드맵을 통해 공공주택 100만 가구를 공급하겠다는 계획을 밝혔지만 물량확보에 나서야 할 건설사들은 무덤덤한 표정이다.

8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전국의 아파트 분양물량은 2015년 52만 가구로 최정점을 찍은 뒤 올해 34만 가구로 조금씩 감소하고 있다. 특히 수익성이 좋은 민간분양과 조합분양 물량은 2015년 41만 가구에서 올해 24만 가구, 내년 15만 가구로 크게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다. 해외 건설 수주 가뭄으로 대형 건설사들의 국내 주택부문 이익 비중이 50%를 넘어선 상황에서 내다 팔 아파트가 줄어드는 건 심각한 위험요소다.

정부가 밝힌 100만 가구 공급안 가운데 공공임대는 65만 가구, 공공분양은 15만 가구에 달한다. 공공임대 65만 가구 중 절반은 기존주택의 매입ㆍ임대로, 신규착공은 33만 가구로 추산된다. 즉 정부가 직접 건설하는 공공주택은 약 48만 가구로, 2020년까지 연평균 9만5000가구 가량의 주택공급이 늘어난다. 이에 따라 줄어드는 민간 건설투자를 어느 정도 보완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 문재인 정부 들어 나온 부동산 대책이 수요억제책에 초점에 맞춰졌던 것과 달리 신규택지를 포함한 공급안이 처음으로 나왔다는 점에서도 추가 규제에 대한 막연한 불안감을 다소 누그러뜨릴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정작 건설사 내부의 분위기는 차분하다. 한 대형 건설사 관계자는 “정부 발표가 나오면 일단 관심을 갖지만 현실화ㆍ구체화 과정을 지켜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오히려 사회간접자본(SOC) 관련 국토부 예산이 15조8000억원으로 올해(19조1000억원)보다 16.9% 감소한 것이 더 신경쓰이는 모습이다.

특히 공공주택은 민간분양에 비해 수익성이 떨어져 대형 건설사들이 발을 담그기 쉽지 않다는 분석도 있다. 시세 대비 임대료를 낮추기 위해서는 건축비 절감 등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대형사보다 중견 건설사들에게 적합한 시장인 것이다.

한 중견 건설사 관계자는 “별도의 대응팀을 만들어 내부 검토를 하고 있다”면서 “전반적으로 주택경기가 좋지 않은 상황에서 괜찮은 사업지는 중견사 간 경쟁이 치열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우영 기자/kwy@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미녀 테니스 요정~ 아찔한 스매싱~~
    미녀 테니스 요정~  아찔한 스매싱~~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아찔 섹시 패션의 한계 어디까지~~~
    아찔 섹시 패션의 한계 어디까지~~~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