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식품

  • [aT와 함께하는 글로벌푸드 리포트]日 냉동식품 시장에도 ‘건강한 바람’이 분다

  • 기사입력 2017-12-04 11:36 |육성연 기자
  • 축소
  • 확대
  • 메일공공유
  • 프린트
  • 페이스북공유
  • 트위터공유
  • 카카오스토리공유
간편식 시장의 ‘붐’과 함께 커져가고 있는 일본 냉동식품 시장에 ‘건강한 바람’이 불고 있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에 따르면 일본 냉동식품 시장은 2015년 약 1조 3145억엔(약 10조 2870억원) 규모로, 간편식(中食, 나카쇼쿠)과 외식 시장이 성장하면서 냉동식품 수요도 증가하고 있다. 인력 부족과 인건비 상승으로 인해 조리하는 시간과 노력을 줄일 수 있는 냉동상품의 인기가 높아지는 추세다.

가정용 소비도 늘고 있다. 현지 인터넷 신문 익사이트(excite)에 따르면 일본 소비자의 냉동식품 이용 비율은 ‘1달에 2~3번’(26.3%)이 가장 많았으며, ‘1주일에 2~3회’(24.1%), ‘1주일에 4~5회’(8.8%), ‘1달에 1회’(8.3%)으로 조사됐다. 


인기가 높은 제품은 볶음밥이다. 앞서 냉동조리 식품의 30%는 도시락용 냉동식품이 차지했으나, 직장인의 점심이 편의점이나 슈퍼마켓 도시락, 간편식으로 대체되며 도시락용 냉동식품은 설 자리를 잃었다.

반면 볶음밥 주먹밥 파스타 등 1~2인용 소포장 냉동밥과 냉동면 상품이 인기를 끌고 있다. 향후 가정 내 식사용 반찬이 주력상품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볶음밥은 2017년 냉동식품 시장을 성장시킨 주인공이다. 또 다른 인기 메뉴는 구운 삼각주먹밥이다. 삼각김밥을 제조하는 니치레이 사는 북해도산 1등품 쌀을 사용하고 있는 점을 강조하고 있다.

일본 소비자를 대상으로 향후 구매하고 싶은 냉동식품에 대해 설문한 결과, ‘전문요리’라고 응답한 사람이 31.9%로 가장 많았다. 그 다음으로 ‘칼로리와 염분 컷(Cut)’ 25.2%, ‘당질 오프(Off)’가 19.7%이었다. 가정에서 요리하기 어려운 전문요리를 간편하게 즐기되 ‘건강’까지 고려하는 상품에 대한 수요가 높다는 점을 시사하는 대목이다.

aT 관계자는 “일본 소비자에게 인기가 있으나, 직접 요리하기 번거로운 비빔밥, 잡채, 전 등의 한식메뉴를 간편하고 건강한 냉동식품으로 선보인다면 한국의 간편식품에 대한 일본시장 확대도 기대할 수 있을 것이다”고 전망했다.

고승희 기자/shee@

[도움말=왕은지 aT 일본 지사]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미녀 테니스 요정~ 아찔한 스매싱~~
    미녀 테니스 요정~  아찔한 스매싱~~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아찔 섹시 패션의 한계 어디까지~~~
    아찔 섹시 패션의 한계 어디까지~~~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