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뉴스속보

  • 복지공무원 개인정보 오남용 심각…무단열람 방지책 마련

  • 기사입력 2017-11-15 07:38 |김대우 기자
  • 축소
  • 확대
  • 메일공공유
  • 프린트
  • 페이스북공유
  • 트위터공유
  • 카카오스토리공유
개인정보보호 교육 미이수자 사회보장시스템 접근 차단

[헤럴드경제=김대우 기자]일부 지자체 사회복지 업무담당 공무원들이 개인적 목적으로 사회보장정보시스템을 쓰면서 국민의 개인정보를 무단열람하는 등 개인정보 오남용이 심각한 것으로 드러났다.

15일 보건복지부의 ‘사회보장정보시스템(행복e음) 개인정보 오남용 및 징계현황’ 자료에 따르면 개인정보 오남용으로 경고 및 각종 징계를 받은 사례는 2012년 316건, 2013년365건, 2014년 285건, 2015년 750건, 2016년 497건 등으로 최근 5년간 2213건에 달했다. 예컨대 남자친구 부모 생신을 확인한다며 남자친구의 개인정보를 열람하는 등 업무 외 목적으로 사회보장정보시스템에서 개인정보를 오남용한 사례가 가장 많았다.


복지부는 최근 5년간 개인정보 오남용 부적정 판정사례 2213건 중 1668건은 단순실수 등으로 드러나 해당 지자체에 서면·구두 경고했다. 545건에 대해서는 징계를 요구했지만, 지자체가 중징계를 내린 경우는 한 건도 없었다. 경징계 조치를 한 사례도 9건(감봉 2건, 견책 7건)에 불과했다.

복지부는 지자체 사회복지 담당 공무원은 개인정보보호에 대한 사전교육을 받도록 의무화하고 교육 이수자에 한해서만 사회보장정보시스템(행복e음)을 사용하도록 제한하는 내용의 국민 개인정보 무단열람 방지대책을 마련했다. 아울러 상시모니터링과 정기 현장실태 점검은 물론 개인정보보호 위반자는 엄격하게 처벌하도록 지자체에 요구하기로 했다.

사회보장정보시스템은 기초생활보장제도 등 정부에서 시행하는 121개 복지사업을 관리하는 보건복지부 산하의 사회보장정보원 운영시스템으로 주민등록번호, 주소, 전화번호, 학력, 질병 이력, 소득재산 등 방대한 개인정보를 담고 있다.

dewkim@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화끈~ 삼바여인 변신은 무죄~~
    화끈~ 삼바여인  변신은 무죄~~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섹시함의 끝!~~사람이야?~ 조각이야?~~
    섹시함의 끝!~~사람이야?~ 조각이야?~~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