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과학기술

  • 지구온난화 주범 ‘온실가스’로 청정대체연료 만든다

  • 기사입력 2017-10-07 08:01 |구본혁 기자
  • 축소
  • 확대
  • 메일공공유
  • 프린트
  • 페이스북공유
  • 트위터공유
  • 카카오스토리공유
- 화학硏 차세대 탄소자원화 연구단 출범



[헤럴드경제=구본혁 기자] 석유·석탄 등의 화석연료는 현대 산업의 근간을 이루는 에너지원이지만 이산화탄소(CO2)로 대변되는 온실가스를 배출, 심각한 환경문제를 유발한다. 세계 각국이 화석연료의 유해성을 최소화하고자 다각적인 노력을 경주하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지구온난화와 같은 급격한 기후변화의 주범으로 꼽히고 있는 이산화탄소와 메탄을 산업과 일상생활에 꼭 필요한 화학원료로 탈바꿈시키는 탄소자원화 분야 대형 원천기술 개발을 위해 정부출연연구기관과 대학 등 국내 연구진들이 힘을 합친다. 
전기원 박사가 이산화탄소 전환을 위한 신규촉매의 활성 테스트 실험을 진행하고 있다.[제공=한국화학연구원]

그 주인공은 지난달 28일 출범한 ‘차세대 탄소자원화 핵심기술 개발 연구단’이다. 한국화학연구원 탄소자원화연구소 전기원 박사를 중심으로 출연연 및 대학 등 총 22개 기관이 참여하고 있다. 향후 5년간 화석연료 등에서 발생하는 온실가스 등을 산업원료 및 연료로 재활용하는 차세대 탄소자원화 융복합기술 개발에 본격적으로 나선다.

구체적으로 탄소자원화 기술의 공백기술 개발 및 기존 개발 기술과의 연계, 융ㆍ복합기술 개발을 통해 오는 2021년까지 탄소자원화 실증 모델 도출, 실용 가능한 탄소자원화 기술개발 및 기술이전, 세계 선도 수준의 원천기술에 도전한다. 이를 위해 최대 5년간 약 390억원의 예산이 투입되며, 22개 대학 및 출연연 240여명의 연구진이 참여한다.

전기원 박사팀은 이미 CO2를 청정 대체연료이자 플라스틱ㆍ고무 등의 기초화학원료인 메탄올로 변환할 수 있는 새로운 공정기술을 확보한 상태다. 이 기술은 공정에 투입된 이산화탄소의 95% 이상을 반응에 활용해 에너지 효율을 향상시켰고 기존 공정대비 이산화탄소 배출을 30% 절감할 수 있다. 연구팀은 실제 이 공정기술을 바탕으로 현대오일뱅크 서산공장 내에 하루 10톤 규모의 실증 플랜트를 구축해 가동하고 있다.

전기원 박사는 “화학연은 부생가스 활용 기술의 실증 및 상용화, 이산화탄소 활용 공백기술 및 대형 원천기술 확보, 온실가스 감축 효과 검증과 성과 확산을 아우르는 전략적 포트폴리오를 마련했다”면서 “산ㆍ학ㆍ연을 총망라한 우수한 연구진들이 협업해 신기후체제에 대비한 온실가스 감축 기술 확보 및 신성장동력 창출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nbgkoo@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100% 무료 만화
포토슬라이드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걸그룹~ 엉밑살 보이며 노골적 섹시댄스~~~
    걸그룹~ 엉밑살 보이며 노골적 섹시댄스~~~
  • 섹시함의 끝!~~사람이야?~ 조각이야?~~
    섹시함의 끝!~~사람이야?~ 조각이야?~~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