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美 올림픽위원회 “평창올림픽 참가한다”
[헤럴드경제=이혜미 기자] 한반도 긴장 고조로 인해 최근 유럽 일부 국가들이 선수 안전 문제를 거론하면서 평창동계올림픽에 ‘흥행’ 우려가 제기됐다. 이 가운데 미국 올림픽위원회는 평창올림픽 참가 의지를 확실히 했다.

25일(현지시간) AP통신에 따르면 스콧 블랙멈 미국올림픽위원회(USOC) 위원장은 이날 동계올림픽 준비상황을 밝히는 기자회견에서 “미국 선수들은 올림픽에 참가할 것”이라며 “안전과 안보 준비를 확신한다”고 밝혔다.

[사진제공=AP]

그는 미국과 북한 간 ‘말폭탄’이 오가는 상황이 “미국인의 올림픽 참가를 막지는 못할 것”이라고 단언했다. 이어 “생각지 못한 일이 있을 수 있고 국가 간 갈등도 있을 수 있지만 USOC의 문제는 아니”라며 “그건 국제올림픽위원회(IOC)와 각국 정부들의 문제”라고 덧붙였다.

블랙멈 위원장은 과거 올림픽 준비당시와 마찬가지로 국무부와 지속적으로 소통하고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그러면서 “어떤 변화가 있다면 제일 먼저 들을 거라고 확신하지만, 국무부는 그런 변화가 있을 거라 보지 않는다”고 말했다.

또 “솔직히 말해 범죄 문제 등을 다룬 평창발 보도를 보면 매우 긍정적”이라며 “(평창올림픽) 준비가 잘 진행되고 있다고 확신한다”고 낙관했다.

한편 이날 블랙멈 위원장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 항의하는 미국프로풋볼(NFL) ‘무릎 꿇기’ 시위에 대해서도 입을 열었다.

그는 “선수들은 미국을 사랑하기 때문에 저항하는 것”이라며 “우리 선수들의 권리뿐만 아니라 다른 이들이 자신을 표현하는 것을 전적으로 지지한다”고 밝혔다.

ham@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