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경찰

  • 남경필 아들 잡은 “얼음 있어요”…함정수사 아닌 이유

  • 기사입력 2017-09-19 09:31 |김진원 기자
  • 축소
  • 확대
  • 메일공공유
  • 프린트
  • 페이스북공유
  • 트위터공유
  • 카카오스토리공유
-대법원 ‘범의유발’과 ‘기회제공’ 구분
-채팅하며 실제 마약류 소지자만 검거 대상 삼아

[헤럴드경제=김진원 기자] 남경필 경기도지사 아들 남모(26) 씨가 마약류관리법 위반 혐의로 17일 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 마약수사계에 긴급체포됐다.

남 씨는 SNS 즉석 만남 어플을 통해 필로폰을 함께 투약할 여성을 찾던 중 여성으로 위장한 수사관과 채팅했다. 남 씨는 마약 소지한 상태로 수사관을 찾아 현장에서 붙잡혔다.

경찰은 필로폰을 뜻하는 은어인 ‘시원한 술’, ‘얼음’ 등의 키워드를 SNS에 올려 투약자를 검거해오고 있다. 이에 일각에서는 ‘함정수사’의 경계에 걸쳐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수사기관의 ‘시원한 술 있어요’ 채팅에 구속된 피의자의 채팅 화면 캡처 [사진=스마트폰 캡처]

대법원은 함정수사를 ‘범의유발’과 ‘기회제공’으로 구분하고 있다. ‘범의유발’은 범죄를 하려고 하는 생각이 없었으나, 수사기관에서 유혹해서 범죄를 저지르게 한 뒤 붙잡는 것을 의미한다. 대법원은 ‘범의유발’을 통한 수사는 함정수사로 보고 범죄사실을 인정하지 않는다. 위법한 절차를 통해 법을 집행할 수 없다는 의미다.

반면 ‘기회제공’은 범죄를 저지를 생각을 이미 갖고 있던 사람에게 수사기관에서 기회를 제공해 범죄를 저지르게 한 뒤 붙잡는 것을 의미한다. ‘기회제공’의 경우엔 함정수사에 해당하지 않는다.

법조계 관계자는 “서울경찰청의 마약 수사는 함정수사로 볼 수 있는 ‘범의유발’과 ‘기회제공’의 경계선에 걸쳐 있다”고 했다.

누가 먼저 메시지를 보냈는지를 따져보고, 세부적인 메시지의 내용을 살폈을 때 필로폰, 주사기 등을 경찰 쪽에서 구해오라고 했다면 문제가 될 수도 있다는 의미다.

실제로 2015년 초 마약류관리법 위반 혐의로 집행유예를 선고 받았던 A 씨는 가벼운 만남을 갖고 싶은 생각에 스마트폰 즉석만남 어플에 접속했다가 수사기관에서 올린 “시원한 술 같이 하실 분”의 유혹에 그동안 참아왔던 필로폰에 대한 욕구가 커져 다시 마약에 손을 댔다가 검거됐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서울청 관계자는 “이러한 수사 기법 덕분에 SNS를 통한 마약 유통이 많이 줄었고 상선(마약유통책)까지 잡을 수 있었다”며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

채팅을 하면서 마약을 실제 소지하고 있는 지만 확인해 검거위치로 불러들이고, 마약을 구해오겠다고 하는 경우 등은 아예 수사 대상으로 삼지 않기 때문에 범의유발에 해당하지 않는다는 것이다.

한편 경찰은 긴급체포된 남 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하는 한편 여죄에 대해 수사 중이다.

jin1@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100% 무료 만화
포토슬라이드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걸그룹~ 엉밑살 보이며 노골적 섹시댄스~~~
    걸그룹~ 엉밑살 보이며 노골적 섹시댄스~~~
  • 섹시함의 끝!~~사람이야?~ 조각이야?~~
    섹시함의 끝!~~사람이야?~ 조각이야?~~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