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240번 버스 최초 글쓴이 사과, “미숙한 판단과 오해…죄송”

  • 기사입력 2017-09-13 17:07
  • 축소
  • 확대
  • 메일공공유
  • 프린트
  • 페이스북공유
  • 트위터공유
  • 카카오스토리공유
[헤럴드경제=이슈섹션] ‘240번 버스 사건’을 최초로 인터넷 커뮤니티에 올린 글쓴이가 사과문을 올렸다.

12일 밤 ‘버스 글쓴이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한 인터넷 커뮤니티에 올라왔다. 자신이 최초로 240번 버스 논란을 인터넷에 올렸다고 밝힌 글쓴이는 “나로 인해 상황이 커져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사건 당시 버스 안이 혼잡해 자신이 상황을 제대로 인지하지 못했고, 다급하게 소리치는 아이 엄마에게만 감정이입을 해 글을 썼다며 그로 인해 여러 사람에게 피해를 입혀 죄송하다고 말했다.

또 글쓴이는 “제대로 상황판단을 하지 못해 기사님을 오해해 글을 써 죄송하다. 기사님을 꼭 따로 찾아뵙고 사과드리겠다” 며 “아이 어머님께도 너무 죄송하다”고 밝혔다.

[사진=ytn뉴스 캡쳐]

지난 11일 저녁 건대역 인근에서 240번 버스에서 아이가 먼저 하차하고 아이 엄마가 따라 내리지 못하는 일이 발생했다. 이후 글쓴이는 버스 기사가 아이 엄마의 내려달라는 요구를 무시한 채 다음 정류장에서 버스를 세우며 욕설을 내뱉었다는 내용의 글을 온라인 상에 게재했고 논란은 빠르게 확산되었다.

버스 기사는 경위서를 작성했고 서울시에서 진상 조사에 착수했다. 조사 결과 서울시는 버스 기사를 처벌할 수 없다고 발표했지만 해당 버스 기사는 네티즌들로부터 뭇매를 맞았고 기사를 당장 해임해야 한다는 여론이 들끓었다.

그러나 12일 오후, 한 네티즌이 자신을 240번 기사의 딸이라고 소개하며 전날 알려진 것과 다른 내용의 글을 온라인에 게재했다. 글쓴이는 “아버지가 승객 하차를 확인했지만 더 내리는 승객이 없어 출발한 것”이라며 온라인 상에 알려진 것처럼 욕설이나 무시는 없었다고 주장했다. 이에 아이 엄마의 잘못이 아니냐는 주장이 제기되며 네티즌들의 의견이 분분해졌다.

또 해당 사건의 CCTV의 일부가 언론을 통해 공개되면서 최초 글쓴이의 주장이 사실과 다르다는 의문이 제기됐다. 아이가 떠밀려 내렸고 버스가 바로 출발했다는 글쓴이의 주장과 다르게 아이가 스스로 하차했으며 버스 문이 충분한 시간 동안 열려 있었음에도 아이 엄마가 내리지 않은 것으로 나타나 사건의 책임을 놓고 열띤 논쟁이 벌어졌다.

결국 연일 온라인을 뜨겁게 달궜던 사건에 최초 글쓴이가 자신의 미숙한 판단과 오해로 잘못된 사실을 전달했다며 사과했지만 비난의 화살은 최초 글쓴이를 향하고 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케이트 업튼' G컵 글래머 섹시 매력?
    '케이트 업튼' G컵 글래머 섹시 매력?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화끈~ 삼바여인 변신은 무죄~~
    화끈~ 삼바여인  변신은 무죄~~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