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서울 도심에서 ‘건축 파노라마’ 펼쳐진다
-다음 달 1~10일 ‘서울도시건축주간’
-4개 건축 관련 행사를 한 브랜드로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서울 도심에서 ‘건축 파노라마’가 펼쳐진다.

서울시는 도시건축비엔날레와 국제건축연맹(UIA) 서울세계건축대회, 건축문화제, 서울국제건축영화제 등 행사가 줄지어 열리는 다음 달 중 1~10일을 ‘서울도시건축주간’으로 지정한다고 28일 밝혔다.

시 관계자는 “시민 혼동을 줄일 목적으로 4개 건축 행사를 한 브랜드로 묶는 것”이라며 “이번 기간에는 각종 건축 프로그램들을 한 데 모은 후에 날짜별, 주제별, 장소별로 다시 나눠 홍보, 운영한다”고 설명했다.

서울도시건축비엔날레 포스터 [사진=서울시 제공]

먼저 전시 프로그램에는 다음 달 2일부터 오는 11월5일까지 중구 광희동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와 종로구 평동 일대 돈의문박물관마을에 들어설 건축비엔날레 주제전과 도시전, 같은 달 1~24일 마포구 성산동 문화비축기지 탱크1에 자리잡은 건축문화제 주제전이 함께 묶였다.

DDP에선 세계 50여개 도시들이 각자 지향하는 가치가 묻어나는 공공프로젝트를, 돈의문박물관마을에선 공유도시를 구성하는 공유물에 대한 39개 전시를 볼 수 있다.

문화비축기지에선 올해 ‘경계를 없애다’란 제목으로 운영되는 건축문화제의 주제전은 물론 ‘올해의 건축가 전시’, ‘서울, 건축에 이야기를 더하다 스토리텔링전’ 등도 관람 가능하다.

강연 프로그램은 DDP와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 일대에서 집중적으로 펼쳐진다.

다음 달 2일 DDP를 찾아오면 ‘건축, 도시, 전시’ 주제로 지난 2006년 이탈리아 베니스비엔날레 건축전 총감독이었던 리키 버뎃 등 도시건축 전문가가 나서는 건축비엔날레 특별 강연을 들을 수 있다.

UIA서울세계건축대회 포스터 [사진=서울시 제공]

같은 달 4~6일 코엑스에선 박원순 시장, DDP 건축설계에 참여한 패트릭 슈마허 등이 참여하는 UIA 서울세계건축대회 기조강연과 포럼이 마련된다.

이번 기간 건축 관련 영화들을 만끽하고 싶다면 다음 달 4~10일 종로구 신문로2가 서울역사박물관을 가면 된다. 매일 오후 ‘그레이트 뷰티’, ‘나무, 시장, 메디아테크’ 등 각종 영화들이 방문객을 기다릴 예정이다.

시는 가족단위 방문객이 함께 놀 수 있는 프로그램들도 묶어 분류했다.

서울건축문화제 포스터 [사진=서울시 제공]

다음 달 1~24일 문화비축기지 탱크6을 방문하면 상상 속의 건물들을 그려 전시할 수 있는 ‘나만의 건축 드로잉’을, 같은 달 9~10일 중구 정동 서울광장과 서울도서관을 찾아오면 작가ㆍ건축가와 이야기를 나누는 북 콘서트를 접할 수 있다.

건축가가 설계한 공간에서 이뤄지는 현장 토크 프로그램도 있다.

중구 봉래동 일대의 서울로7017, 종로구 장사동의 세운상가 등 그 장소들을 구상한 건축가를 만날 기회로, 다음 달 5~7일 각각 운영된다.

서울국제건축영화제 포스터 [사진=서울시 제공]

이 밖에 승효상, 조진만, 오스트리아 빈의 믈라덴 야드리치 등 국내ㆍ외 건축가를 볼 수 있는 무료 강연, 평소 방문하기 힘든 서대문구 합동 프랑스대사관 투어 등 프로그램도 준비돼 있다.

서울 곳곳 숨어있는 우수 건물에서 인증사진을 찍어 제출하는 ‘인증사진 이벤트’도 마련된다. 사진들은 건축비엔날레가 개최되는 돈의문박물관마을에 걸릴 예정이다.

이번 기간 이뤄지는 전시, 강연 등에 대한 종합안내서는 시청 1층 로비에서 받아볼 수 있다. 시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해도 된다. 다만 일부 프로그램들은 공공서비스예약시스템 문화행사 코너(http://yeyak.seoul.go.kr/main.web) 혹은 전자우편(joyfulday@seoul.go.kr)으로 신청해야 한다.

yul@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