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車 사지 않는 日 젊은이들…“하루짜리 보험계약 급증”

  • 기사입력 2017-07-18 09:12 |조범자 기자
  • 축소
  • 확대
  • 메일공공유
  • 프린트
  • 페이스북공유
  • 트위터공유
  • 카카오스토리공유
-라이프스타일 변화…부모·친구 차 빌려 쓰는 추세
-보험료 5000원, 스마트폰으로 쉽게 가입

[헤럴드경제=김현경 기자]일본에서 1일 단위로 가입할 수 있는 자동차보험 계약자가 급증하고 있다. 일본 젊은이들의 자동차 구매가 갈수록 줄고 있기 때문이다.

일본 마이니치신문은 18일 “대형 보험회사들이 2012년 첫 도입한 하루짜리 자동차보험 계약 건수가 이달에 누계 500만 건에 달할 것으로 예상한다”며 “이는 라이프스타일 변화로 자동차가 없는 젊은이들이 늘고 있는 것이 가장 큰 이유다”고 설명했다.

[사진=게티이미지]

일본 자동차공업협회 조사에 따르면 2015년 자동차 소유자 중 30세 미만자의 비중은 6%로 파악됐다. 2001년의 14%에 비해 절반 이하로 줄어든 수치다. 반면 운전면허 소지자는 지난 10년간 3.6% 증가했다. 면허는 있지만 운전하지 않는 젊은이가 많다는 뜻이다.

하루짜리 자동차보험은 빌린 자동차를 운전하다 사고가 날 때를 대비해 드는 보험상품이다. 다른 사람 명의의 차를 운전하다 사고가 났을 때 보상하는 상품으로 렌터카나 공유차(카 셰어링) 등은 대상에서 제외된다. 보험사들은 명절을 맞아 귀성하거나 휴가 때 일시적으로 운전하는 사람들에게 가입을 적극 권장하고 있다.

1일 자동차 보험상품은 도쿄해상화재보험이 2012년 1월에 도입한 이래 미쓰이스미토모화재보험과 아이오이닛세이도와손해보험 등이 잇따라 도입했다.

미쓰이스미토모해상보험은 1년 동안 1번 이상 운전하지만, 자동차를 보유하지 않은 사람이 1600만 명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도쿄 해상화재보험은 무면허 운전으로 인한 사고가 연간 10만 건 이상 발생하는 것으로 보고 있다. 수천만 엔의 배상이 필요한 사고도 없지 않다. 보험료는 500엔(약 5000원)부터. 스마트폰이나 편의점 등에서 24시간 단위로 손쉽게 가입할 수 있다.

하루짜리 자동차보험은 시스템 유지 등을 이유로 아직은 대형 보험사에만 있는 상품이다. 하지만 업계 관계자는 “공유경제 발전 등 라이프스타일 변화가 계속되면서 하루짜리 자동차보험 수요가 계속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pink@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100% 무료 만화
포토슬라이드
  • 걸그룹~ 엉밑살 보이며 노골적 섹시댄스~~~
    걸그룹~ 엉밑살 보이며 노골적 섹시댄스~~~
  •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스텔라~ '숨겨진 '볼륨감'~ '매혹적 비키니 자태'~~
    스텔라~ '숨겨진 '볼륨감'~  '매혹적 비키니 자태'~~
  • 섹시함의 끝!~~사람이야?~ 조각이야?~~
    섹시함의 끝!~~사람이야?~ 조각이야?~~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