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청년창업가 유통판로 지원…롯데마트, ‘청년마켓’ 양평점에 오픈
-패션잡화 청년 창업업체 유통판로 개척ㆍ지원
-1층 출입구 옆 위치 하루 7000명이상 고객에 노출
-인테리어 지원ㆍ판매수수료 대폭 인하 등 지원


[헤럴드경제=이정환 기자] 롯데마트가 지난해 ‘청년식당’에 이어 패션잡화분야 청년창업가를 위한 지원에 나섰다.

롯데마트는 오는 13일 서울 양평점에 ‘청년마켓’을 오픈한다고 12일 밝혔다.

‘청년마켓’은 롯데마트가 지난해 선보인 ‘청년식당’에 이어 두 번째로 선보이는 청년 창업가를 위한 브랜드로, 패션잡화 분야 청년 창업가들에게 유통판로를 개척하고 이를 지원하기 위해 기획됐다.


롯데마트는 패션잡화 상품들의 판로 개척과 더불어 고객들에게 상품을 평가받아 이들이 상품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수 있도록 청년마켓의 위치를 고객들이 가장 많이 드나드는 1층 출입구 바로 옆으로 정했다. 이를 통해 서울 양평점을 찾는 하루 평균 7000명 이상의 고객에게 청년마켓이 노출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롯데마트는 보다 많은 청년창업가에게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청년마켓을 안테나숍 형태로 운영한다. 청년마켓은 4주 단위로 매번 새로운 8~9개 업체의 상품을 판매하며, 우수 청년 창업 업체에게는 판매 기간 연장과 정식 입점 기회를 제공한다.

더불어 롯데마트는 창업진흥원과 함께 청년 창업가의 비용 부담 줄이기에도 나섰다.

롯데마트는 청년마켓에 입점하는 청년 창업 업체를 위해 인테리어 및 집기 비용을 지원하고, 판매 수수료를 일반 매장의 절반 가량으로 운영해 청년 창업가들의 비용적인 부담을 줄였다.

창업진흥원은 청년 청년마켓의 성공적인 정착을 위해 청년마켓에서 근무하는 전문 판매사원 고용에 필요한 인건비 전액을 지원하고, 청년마켓 입점 업체 모집도 책임진다.

정원헌 롯데마트 대외협력부문장는 “외식 분야 청년창업가를 위한 청년식당에 이어 패션잡화 분야 청년 창업가들을 위해 청년마켓을 오픈한다”며 “청년들의 톡톡 튀는 아이디어가 담긴 다양한 차별화 상품을 판매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한편 롯데마트는 지난해 10월 외식분야 청년창업 육성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청년식당 브랜드를 론칭했으며, 현재 서울 중계점을 비롯해 경기 평택점, 구리점, 부산 동래점 등 4개 점포에서 청년식당을 운영 중이다.

attom@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