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EU, ‘불공정거래 혐의’ 구글에 역대 최대 3조원 과징금 부과

  • 기사입력 2017-06-28 00:15
  • 축소
  • 확대
  • 메일공공유
  • 프린트
  • 페이스북공유
  • 트위터공유
  • 카카오스토리공유
[헤럴드경제=이슈섹션]구글이 유럽연합(EU) 반독점 당국으로부터 불공정거래 혐의로 역대 최대 규모의 과징금을 부과받았다.

구글은 즉각, 추가 벌금까지 경고한 당국의 결정에 동의할 수 없다며 법원에 제소할 뜻을 밝히고 나섰다.

EU 집행위원회는 27일(현지시간) 미국 IT 거대기업 구글에 대해 불공정거래 혐의로 사상 최대 과징금 24억2000만 유로(약 3조원)를 부과했다. 이는 2009년 EU가 미국 반도체회사 인텔에 부과한 10억6000만 유로(1조3500억원)를 넘는 것이다.


EU 당국은 2010년부터 7년간 구글이 온라인 검색 지배력을 이용해 경쟁사들에게 피해를 주고 자사의 쇼핑, 여행, 지역 검색 같은 서비스에 혜택을 부여한 혐의를 조사한 끝에 이날 이같이 결정했다.

당국은 발표문에서 “구글이 쇼핑 비교 서비스인 자회사 제품에 불법적인 혜택을 줌으로써 검색엔진으로서의 시장지배력을 남용했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그런 남용 행위를 90일 안에 중단하라고 촉구하고 이 기간을 넘어서도 같은 상황이 지속하면 모회사 알파벳 전 세계 하루 매출의 5%에 달하는 벌금을 추가로 부과하겠다고 했다고 AP 통신이 전했다.

이 발표 직후, 구글은 당국의 결정을 받아들일 수 없다며 법원에 제소를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켄트 워커 구글 선임 부사장은 발표문에서 “우리는 오늘 발표된 (EU의) 결정에 동의하지 않는다”고 말하고 “결정 내용을 면밀히 들여다볼 것이며 법원에 제소하는 것을 고려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구글이 이런 태도를 보이는 것은 EU가 이 건 외에 자사의 애드센스 광고서비스와 안드로이드 휴대전화 소프트웨어 등의 불공정거래 행위 혐의도 조사하고 있는 것이 배경에 깔렸다. 이들 조사 후에도 연속으로 과징금을 부과받으면 큰 타격이 있을 것이므로 적극적으로 대응하려 한다는 분석이다.

EU는 앞서 아일랜드에 유럽본부를 둔 애플에 법인세 미납을 이유로 130억 유로(16조6000억)의 과징금을 부과한 지 1년 만에 또다시 미국 기업에 불공정거래 혐의로 거액의 과징금을 물려 양측간 갈등이 심화할 가능성도 있다.

EU는 현재, 다른 미국 거대기업인 스타벅스, 애플, 아마존, 맥도날드 등의 불공정거래 혐의에 대한 조사도 진행하고 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100% 무료 만화
포토슬라이드
  • 걸그룹~ 엉밑살 보이며 노골적 섹시댄스~~~
    걸그룹~ 엉밑살 보이며 노골적 섹시댄스~~~
  •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스텔라~ '숨겨진 '볼륨감'~ '매혹적 비키니 자태'~~
    스텔라~ '숨겨진 '볼륨감'~  '매혹적 비키니 자태'~~
  • 섹시함의 끝!~~사람이야?~ 조각이야?~~
    섹시함의 끝!~~사람이야?~ 조각이야?~~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