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文대통령, 잇단 호남 출신 중용…'대탕평, 대통합 기조'

  • 기사입력 2017-05-19 21:25 |조민선 기자
  • 축소
  • 확대
  • 메일공공유
  • 프린트
  • 페이스북공유
  • 트위터공유
  • 카카오스토리공유
-총리, 비서실장, 검찰국장, 헌재소장…잇따른 호남 중용



[헤럴드경제]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호남 출신 인사가 급부상하고 있다. 국무총리부터 비서실장, 검찰국장, 헌재소장까지 모두 호남 출신으로 인사에 있어서 문 대통령의 대탕평, 대통합 기조가 깔려있는 것으로 보인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10일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와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의 인선을 발표했다. 이 총리 후보자는 전남 영광 출신이고 임종석 비서실장은 전남 장흥 출신이다. 대통령 직속 일자리위원회 부위원장 겸 정책특보에 임명된 이용섭 전 장관은 전남 함평 출신이고, 윤영찬 국민소통수석 역시 전북 전주 출신이다.

<사진=연합뉴스>


이 기조는 법조계에도 적용됐다. 문 대통령은 19일 서울중앙지검장·대검 반부패부장·대검 공안부장과 함께 검찰 내 ‘빅4’로 불리는 법무부 검찰국장에 전남 광주 출신의 박균택 대검 형사부장을 임명했다. 호남 출신의 검찰국장 임명은 2006년 이후 11년 만이다.

문 대통령은 또 이날 헌법재판소장 후보자로 전북 고창 출신인 김이수 헌법재판관을 지명했다. 문 대통령은 ‘박균택 검찰국장에 이어 김이수 헌재소장 후보자도 호남 출신인 까닭이 무엇이냐’는 질문에 “지역을 떠나 적임자라고 판단했다. 뿐만 아니라 지역적으로 탕평의 효과가 난다면 더욱 좋은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문 대통령이 정부 출범 초기 호남출신 인사를 중용하는 것은 대탕평·대통합 기조가 바탕에 깔린 것으로 보인다. 보수 정부 9년을 거치는 동안 호남 출신들이 겪은 인사 불이익을 해소하겠다는 의지가 담겼다는 분석이다.

onlinenews@
핫이슈 아이템
100% 무료 만화
포토슬라이드
  • 걸그룹~ 엉밑살 보이며 노골적 섹시댄스~~~
    걸그룹~ 엉밑살 보이며 노골적 섹시댄스~~~
  •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스텔라~ '숨겨진 '볼륨감'~ '매혹적 비키니 자태'~~
    스텔라~ '숨겨진 '볼륨감'~  '매혹적 비키니 자태'~~
  • 섹시함의 끝!~~사람이야?~ 조각이야?~~
    섹시함의 끝!~~사람이야?~ 조각이야?~~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