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당

  • 주호영 “文 대통령, 내년 지방선거 때 합의된 부분이라도 개헌 의지”

  • 기사입력 2017-05-19 17:45 |유은수 기자
  • 축소
  • 확대
  • 메일공공유
  • 프린트
  • 페이스북공유
  • 트위터공유
  • 카카오스토리공유
[헤럴드경제=유은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국회 5당 원내대표를 청와대로 초청해 오찬을 가졌다. 140분이 넘도록 이어진 오찬에서 문 대통령은 “그 당시까지 국민과 합의를 이룬 부분이라도 내년 지방선거 때 개헌 국민투표가 필요하다”고 말했다고 주호영 바른정당 원내대표가 전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청와대 오찬을 마치고 국회에서 가진 브리핑에서 “어제 5ㆍ18 기념식에서 (문 대통령이) 개헌하겠다는 말은 뜻박이었다. 보통 후보 시절 개헌 약속은 취임 후 산적한 시안 때문에 미뤘는데 이번엔 개헌을 하겠다고 해서 (문 대통령의) 진정성을 확인할 수 있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주호영 바른정당 원내대표. [사진제공=바른정당]

주 원내대표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제가 한 말을 지켜야 한다는 강박이 있다”며 “국민과의 약속을 지켜야 하는데 국회 개헌특위에서 하는(개헌안을 만드는) 게 가장 좋은 방법이지만 잘 안 되면 자신이라도 약속을 지키기 위해 그 당시까지 국민과 합의를 이룬 부분이라도 내년 지방선거 때 개헌 국민투표가 필요하다”고 말했다고 한다. 문 대통령은 정치권 합의가 이뤄질 가능성이 높은 개헌 내용에 대해 ‘기본권 강화, 지방 분권’을 예로 들었다고 한다.

아울러 “지금까지 개헌 논의는 정치권 위주로 했는데 이번 개헌 논의는 국민들의 의사가 충분히 있었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고 주 원내대표는 전했다.

또 주 원내대표는 “문 대통령이 초당적 협력을 위해 정보 공유를 강화하겠다. (서훈) 국정원장 내정자에게도 정례적인 안보 관련 사항, 외교 문제도 포함해서 야당에게도 보고하고 협조를 구하라고 지시했다고 한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 [사진제공=연합뉴스]

주 원내대표는 문 대통령의 일자리 정책인 공공부문 비정규직 제로(0)시대에 대해 많은 부분 할애해 의견을 개진했다. 그는 오찬에서 “비정규직을 정규직으로 만드는 방향을 잡은 것은 맞지만 일시에 (비정규직) 제로화(化)는 많은 부작용이 있을 수 있다”며 “332개 공공기관 중 231개 기관이 적자 운영되는 상황에서 (비정규직 제로화가) 청년들의 취업을 막는 부분도 있을 수 있고 세금으로 정규직을 만들 경우 부작용이 있을 수 있다”고 문제를 제기했다. 문 대통령은 “연착륙을 위해 여러 타임 스케줄을 짜서 순차적으로 해야 한다”고 말했다고 한다.

주 원내대표는 “바른정당은 야당이기 때문에 정부여당에 대한 비판과 견제가 주 임무지만 작년 10월 이후 국정이 표류하고 있고 안보ㆍ경제 위기에서 조속히 위기를 수습하기 위한 세팅이 필요하기 때문에 인사청문회 등에 적극 협조하겠다 말씀드렸다”고 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여야정 공동정책협의체를 만들자”고 제안했고, 주 원내대표는 “여소야대와 국회선진화법 체계 아래에서 효율적으로 일하는 방법은 협치뿐이기 때문에 옳은 방향이라 생각하고 적극 찬동했다. 실질적인 협치를 만들겠다는 말씀을 드렸다”고 설명했다.

ye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미녀 테니스 요정~ 아찔한 스매싱~~
    미녀 테니스 요정~  아찔한 스매싱~~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화려~섹시~ 파리의 유혹~~~
    화려~섹시~  파리의 유혹~~~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