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당
  • 유승민ㆍ심상정, 文 정권 입각설에 ‘부글부글’

  • 기사입력 2017-05-12 09:1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박영선, 劉ㆍ沈 입각 “가능” 관계자 발 입각설 보도
-유승민 측 “제안 없다, 와도 안 받아”
-정의당 “당 대 당 협의할 일, 무례한 간보기”

[헤럴드경제=유은수 기자] 문재인 대통령과 제19대 대선에서 겨뤘던 유승민 바른정당 의원, 심상정 정의당 대표의 입각설이 더불어민주당을 중심으로 나온다. 풍문에 거론되는 당사자들은 불쾌감을 나타내고 있다.

11일 국회는 대선 후보였던 두 인사의 입각설로 들썩였다. 박영선 민주당 통합정부추진위원장이 CBS 라디오에서 문 대통령의 통합정부를 놓고 “심 대표를 고용노동부 장관으로 기용하면 어떻겠느냐”는 질문을 받자 “가능성 있는 이야기”라고 답했고, 이어 진행자가 “유 의원도 (입각이) 불가능한 얘기가 아니냐”고 묻자 “그렇다고 생각한다”고 가능성을 내비쳤기 때문이다.


또 일부 언론이 ‘민주당 관계자’를 인용해 문 대통령이 유 의원에게 경제부총리직을 제안했다고 보도하며 논란이 더욱 커졌다. 11일 국회에서 여야 원내대표 등을 잇따라 예방한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은 주호영 바른정당 원내대표를 만난 직후 취재진에게서 ‘유 의원의 입각 제안설’ 관련 질문을 받자 “아직 말씀드릴 수 있는 내용이 전혀 없다”면서도 “경제의 어려움과 따뜻한 대한민국으로 가기 위한 사회복지 분야에서 유 의원과 바른정당이 더 잘 고민된 부분도 많다는 것을 선거 과정에서 느꼈다”고 긍정적으로 바라봤다.

당사자들은 불쾌감을 감추지 않았다. 유 의원 측 지상욱 대변인은 구두 브리핑에서 “경제부총리 제의 받은 적 없다. 함께 경쟁한 대선 후보에게 이런 식의 언론플레이는 예의가 없는 행태”라며 “제의가 오더라도 받을 가능성 제로(0)”라고 잘랐다.

유 의원도 이날 선거대책위원회 뒤풀이를 겸한 만찬에 참석하며 “제안이 안 온 걸 뭐라 말하기 그렇지만 (받을) 생각 없다”며 “야당은 야당대로 역할이 있다. (정부에) 협력할 것은 협력하고 잘못한 것은 비판하는 야당 역할에 충실하겠다”고 선을 그었다. 유 의원은 측근들에게 “문재인 정부에서 부총리하려고 대선 출마한 것이 아니다”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정의당은 입각설이 거론되는 방식에 문제를 제기했다. 한창민 정의당 대변인도 ”입각설은 사실이 아니다“라며 ”야당이자 공당 대표가 합리적 과정 없이 입각 명단에 오르내리는 것은 상식에 맞지 않는일“이라고 비판했다.

나경채 공동대표는 페이스북을 통해 “박영선 의원과 민주당 관계자들이 어제(10일)부터 노회찬, 심상정 입각론을 전파한다”며 “우리가 가진 비전과 의지가 필요하면 당 대 당 협의를 부탁할 일이지 이렇게 무례하게 간보기 할 일이 아니다”라고 언짢아했다.

ye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