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바른정당 결국 집단 탈당, 이준석 SNS “쫄보” 일침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바른정당 소속 14명의 의원이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 지지 선언과 함께 탈당을 선택했다. 대선 막바지, 보수 단일화를 통한 시너지 효과를 노린다는 계산이다.

이와 관련 바른정당 내부에선 분노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이준석 바른정당 당협위원장은 탈당 논의가 거론된 1일 오후 불편한 심경을 드러냈다.

이준석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배신자들은 그들에게 과분한 칭호라고 본다”며 “적절한 칭호는 저렴한 표현이지만 ‘쫄보’라고 본다”라고 글을 남겼다. 이 글은 바른정당 의원들의 탈당이 공식화 되기 직전에 작성됐다.

한편, 탈당 의사를 밝힌 의원은 장제원, 전운천, 홍문표, 박성중, 여상규, 박순자, 이진복, 이군현, 황영철, 김성태, 김진경 의원 등이 14명이다. 이들의 선택으로 바른정당에는 14명의 의원만 남게됐다.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