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용안함(뉴스속보)
  • 北 김정은 칭찬? 트럼프의 속내는...

  • 기사입력 2017-05-01 21:4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을 “꽤 영리한 녀석”이라고 칭했다. 앞서도 트럼프 대통령은 대선 후보 시절에 김 위원장을 가리켜 “능력을 인정해야한다”라고 말한 바 있다. 

이를 두고 미국 정계에서는 다양한 해석이 나오고 있다. 북핵 위기로 '전쟁론'까지 언급된 가운데 미국과 북한이 새로운 관계로 나아갈 수 있다는 긍정적 분석도 나오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30일(현지시간) 방영된 미 CBS 방송의 취임 100일 인터뷰에서 김 위원장을 두고 “삼촌이든 누구든 많은 사람이 그의 권력을 빼앗으려고 했지만, 그는 권력을 잡을 수 있었다”며 “분명히 그는 꽤 영리한 녀석(pretty smart cookie)”이라고 말했다.

또한 “아버지가 죽고 정권을 물려받을 때 26세 또는 27세의 젊은이였고, 특히 장군들을 비롯해 매우 상대하기 어려운 사람들을 다뤄야 했다”면서 “(그런데도) 매우 어린 나이에 그는 권력을 잡을 수 있었다”라고도 말했다.

그는 앞서 로이터통신과의 인터뷰에서 김 위원장이 이성적이라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그는 아버지(김정일 국방위원장)가 죽었을 때 27세의 나이에 정권을 물려받았다. 그 나이에 집권하기는 쉽지 않은 일”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