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용안함(뉴스속보)
  • 대선주자들, 거제 크레인 사고에 “원인규명 우선…산재 막겠다”

  • 기사입력 2017-05-01 21:4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 주요 5당 대선후보는 노동절인 1일 5명의 생명을 앗아간 거제 조선소 크레인 사고와 관련해 안타까움을 표하면서 정확한 사고원인파악과 함께 산업재해 방지에 힘쓰겠다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노동절인 오늘 오전, 더는 일터에서 목숨을 잃는 사람이 없어야 한다고 했는데 얼마 지나지 않아 사고소식이 전해져 가슴이 더 아프다”며 “우선 희생자가 더 늘어나지 않게 의료진들이 할 수 있는 모든 노력을 다해달라”고 말했다.

문 후보는 “무엇보다 사고원인과 경위를 정확하게 파악해 필요한 조치를 취해야한다”면서 “산업재해가 발생하는 사업장에 대한 책임을 강화하겠다는 약속, 반드시 지키겠다”고 강조했다.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는 보도자료를 내고 “유가족들께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리고 부상자 여러분의 빠른 쾌유를 빈다”면서 “관계자들은 사고 수습과 후속 조치에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안 후보는 “산업재해 1위 국가라는 오명을 이제는 벗어야 한다”면서 “‘인재 제로 사회’ 구현을 위해 청와대 재난 컨트롤타워 기능과 재난현장 통제권을 강화하고 소방청 독립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 측 김성원 대변인은 논평에서 “조선업 불황 가운데 근로자의 날에도 쉬지 않고 근무를 하던 분들이 불의의 사고를 당해 더더욱 안타까움을 자아내고 있다”며 “참으로 가슴 아프다”고 말했다.

그는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빌며 유가족들에게 깊은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 부상한 분들께서는 하루빨리 쾌차하시기를 기원한다”며 “관계 당국은 철저하고 신속하게사고원인을 규명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바른정당 유승민 후보 측 지상욱 대변인단장은 논평에서 “관계 당국은 최선을 다해 사고를 수습해 주시길 당부드린다”며 유가족 위로와 함께 부상자의 쾌차를 기원했다.

지 단장은 퇴근 후 돌발노동을 금지하고 근로일 사이 최소 11시간 휴식을 보장하는 ‘칼퇴근법’, 원청사업주에게 안전 및 사고에 대한 책임을 부과하는 ‘동시 작업금지’ 등 유 후보의 공약을 소개한 뒤 “오늘과 같은 불행한 사고가 근로자들의 생명을 앗아가는 일이 없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정의당 심상정 후보 측 추혜선 대변인은 “노동자를 위한 날인 노동절에 정작 노동자가 큰 사고로 목숨을 잃었다는 사실이 참혹하다”면서 “무엇보다 지금은 부상자들을 신속히 치료하는 데 집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추 대변인은 “이번 사고도 현장의 안전 감독이 제대로 이루어졌다면 발생하지 않았을 것”이라며 “경찰과 노동청은 이번 사고의 원인을 명확히 밝히고, 사측 또한 산재 책임을 외면하지 말고 노동자들에게 최선의 위로를 표해야 한다”고 말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