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헤럴드 경제 미분류
  • 녹소연 “통신사 요금 중 통신비 비중 55% 수준”

  • 기사입력 2017-05-01 20:5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박세정 기자] 이동통신사의 전체 요금 중 통신 서비스의 이용 요금 비중은 55%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소액 결제 등 부가서비스 비용 비중은 지속적으로 확대 추세를 보였다. 이에따라 과거 통신 서비스 중심이었던 가계 통신비의 개념을 재정립해, 대선공약에도 이를 고려하는 것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된다.

녹색소비자연대는 이동통신3사 중 1개사의 2015~2016년 서비스별 요금 비중을 분석한 결과 통신서비스 이용요금 비중이 2015년 55.6%에서 2016년 54.6%로 감소 추세를 보였다고 1일 밝혔다. 반면, 부가서비스는 같은기간 21.4%에서 24.2%로 약 13% 증가했다. 단말기할부금 비중은 2015년 23%, 2016년 21.2%를 보였다.

녹소연은 가계통신비 중 부가서비스 사용 금액 비중이 갈수록 증가될 것으로 예상된다는 점에 주목했다.

실제 정보통신정책연구원이 발표한 이동통신서비스 이용실태를 보면 모바일기기 이용형태 중 음성통화, 문자메시지의 이용 비중은 2011년 69.2%에서 2015년 37.1% 수준으로 줄었다.

단말기 할부금은 소비자들이 선호하는 프리미엄 단말기 여부에 따라 유동적인 모습을 보였다. 2015년 23% 였던 단말기 할부금 비중은 지난해 삼성전자 갤럭시노트7 단종 사태의 영향으로 전년대비 7% 감소한 21.2%로 주춤해진 것으로 녹소연은 판단했다.

통신 서비스 중심에서 부가서비스, 단말기 할부금 등으로 이용 요금 비중이 분산되고 있는 만큼, 녹소연은 가계통신비의 개념을 재정립해 대선공약에서도 이를 고려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녹소연 ICT 소비자정책연구원은 “대부분의 후보 공약들이 기본료 폐지, 데이터 무제한 요금제 도입, 공공 와이파이 확대 등 이동통신 서비스 요금에만 집중돼 있다”며 “단말기 구매 비용과 관련해서는 지원금 상한제 폐지, 휴대전화 할부 수수료 인하 수준 등에 그치고 있고 부가서비스 지출 비용 관련 공약은 없는 상황”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녹소연 측은 “5G망 구축에 일정 수준 이상 규모의 부가 서비스 사업자도 재원을 부담하게 해 소비자의 통신비 부담을 경감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며 “앞으로 결제 수수료 등에서도 사업자 뿐 아니라 소비자의 부담도 경감할 수 있는 제도 개선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박세정 기자/sjpark@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sexy back'
    'sexy back'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