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용안함(뉴스속보)
  • 野 대선 후보들, 노동절 맞아 ‘勞心 잡기’ 주력

  • 기사입력 2017-05-01 19:0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와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 정의당 심상정 후보 등 야권 대선주자들은 1일 노동절을 맞아 노동계와의 접촉면을 넓히며 노심(勞心) 잡기에 몰두했다.

대선이 1주일 앞으로 바짝 다가선 가운데 전통적으로 야권과 가까운 노동계의 지지를 서로 차지하기 위해 치열한 경쟁을 벌이는 모습이다.

문 후보는 이날 오후 한국노총 건물 13층에서 한국노총과 ‘대선승리-노동존중 정책연대 협약’ 체결식을 했다.

이 자리에서 자신이 노동변호사로 활동했다는 점을 상기시킨 문 후보는 “노동자가 살기 좋은 나라가 가장 살기 좋은 나라”라며 “경제성장이란 이름 아래 노동자들에게 희생을 강요하지 않겠다고 약속한다”고 말했다.

앞서 한국노총은 지난 27일 문 후보에 대한 지지를 선언했고, 문 후보는 이튿날페이스북에 “새 정부는 노동자에게 희생을 강요하지 않겠다”고 화답의 메시지를 올린 바 있다.

이어 문 후보는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리는 전국개인택시발전협의회 지지선언에 참석해 협의회에 감사 인사를 전했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후보는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청년 일자리 문제와 비정규직 문제를 최우선으로 해결하겠다”고 약속했다.

안 후보는 “대기업과 중소기업 간, 남녀와 여성 간, 정규직과 비정규직 간 임금격차를 해소할 것”이라며 “노사를 설득해서 임기 내 최저임금이 1만 원이 넘도록 하겠다”고 이야기했다.

그러면서 “노동자가 정당한 대우를 받게 하고 헌법에 있는 노동 삼권도 제대로 보장되게 하겠다”고 강조했다.

기자회견에는 특수고용직과 건설일용직 등 비정규직과 청년노동자들이 함께했고한 청년 ‘알바생’은 청년들의 요구사항을 안 후보에게 전달하기도 했다.

심 후보는 이날 서울 청계천 전태일 다리를 방문해 노동헌장 발표 기자회견을 했다.

심 후보는 “노동의 가치가 분명히 확인되도록 헌법을 개정해야 한다”면서 “노동권을 다루는 헌법 제32조와 33조 등은 노동자의 사회·경제적 지위 향상이 헌법적 가치임을 분명히 해야 한다”고 말했다.

생활임금제 보장과 최저임금 1만 원으로의 인상, 최고경영자 임금수준 제한 등의 필요성을 역설한 심 후보는 오후에 대학로에서 열린 제127주년 세계노동절 대회에 참석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