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용안함(뉴스속보)
  • 이란, 휘발유 자급자족 가능해져… “하루 1만200만리터 생산가능”

  • 기사입력 2017-05-01 18:2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 이란 남부 부셰르 주(州)에 새 정유시설이 가동돼 휘발유를 자급자족할 수 있게 됐다고 국영 IRNA통신이 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날 가동을 시작한 ‘페르시안 걸프 스타’ 1단계 정유시설은 하루에 유로-4 품질의 휘발유 1천200만L와 337만L의 제트유를 생산할 수 있다고 이란 석유부는 설명했다.

IRNA통신은 이 정유시설이 가동됨에 따라 휘발유를 자급자족할 수 있게 됐다고 전했다.

이란은 세계 4위의 원유 매장국이지만 정유시설이 오래되고 부족해 휘발유를 수입한다. 이란의 휘발유 소비량은 하루 평균 6천만L로, 기존 정유시설로는 1천만L가 부족했다.

이란 석유부는 이 정유시설이 내년 모두 완공되면 휘발유 생산량이 3천600만L로늘어 휘발유 수입국에서 수출국이 된다고 기대했다.

석유부가 운영하는 샤나통신은 “남부파르스 가스전에서 나오는 가스 콘덴세이트(초경질유)가 이 정유시설의 원료로 투입된다”고 보도했다.

이날 준공식엔 이달 19일 대선에서 연임을 노리는 하산 로하니 대통령이 직접 참석해 대선을 앞두고 현 정부의 경제적 성과를 과시했다.

이란 정부는 2006년 이 정유시설을 착공했지만 서방의 제재로 준공이 늦어졌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