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19대 대선
  • 대역전 노리는 홍준표, ‘상왕론’으로 文-安 흠집내기

  • 기사입력 2017-05-01 18:0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이슈섹션]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가 대선일이 10일도 남지 않은 시점에 보수 진영 결집으로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홍 후보는 자신과 경쟁 구도를 이루고 있는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를 향해 ‘상왕론’을 꺼내들었다. 문 후보와 안 후보는 껍데기에 불과하며 정권을 잡을 경우, 다른 인사가 정부를 좌지우지 할 것이란 주장이다.
[사진=연합뉴스]

1일 홍 후보는 “보수를 궤멸시키겠다는 이해찬 전 총리의 말은 캄보디아의 킬링필드를 연상시킨다”며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측에 대한 공세를 강화했다. 홍 후보는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 전 총리가) 문재인이 집권하면 좌파 공화국의 상왕이 돼 보수세력을 불태우겠다는 것”이라며 “이 전 총리의 패악스러운 상왕정치를 막아야 한다”고 비판했다.

이와 함께 홍 후보는 이날 오전 제주도당 공약 발표회에서 “박지원 국민의당 대표는 더이상 여의도 요물로 행사하지 않았으면 좋겠다”며 “박 대표의 정치 인생은 이번이 끝”이라고 박 대표를 공격했다. 이어 홍 후보는 “문재인의 상왕은 이해찬이고 안철수의 상왕은 박지원, 태상왕은 김종인이다”며 “(하지만) 홍준표의 상왕은 국민이고 이 나라 서민이다”며 지지를 당부했다.

각종 여론조사 결과를 불신하며 “당선되면 (불공정한 여론조사기관을) 없애겠다”고 공언한 홍 후보의 발언에 대해서도 날을 세웠다.

문 후보 캠프 박광온 공보단장은 이날 “홍 후보를 찍으면 대한민국의 자유가 사라진다”며 “(홍 후보 당선시) 자유 민주주의가 후퇴하고 대한민국이 분열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