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뉴스속보

  • 유시민 “안철수, 문재인 역전 힘들어…정책 세일즈도 차이 커”

  • 기사입력 2017-04-21 06:45
  • 축소
  • 확대
  • 메일공공유
  • 프린트
  • 페이스북공유
  • 트위터공유
  • 카카오스토리공유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유시민 작가가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의 대선 승리를 점쳤다.

20일 방송한 JTBC ‘썰전’에서는 지지율 1, 2위를 달리는 대선 주자들에 관한 논의가 이뤄졌다.

이날 유시민은 “데이터 흐름이 후보 등록 이후에 한 조사를 보면 안철수 후보가 이기는 조사 결과가 없다. 적으면 1% 내외, 많으면 14% 정도 문재인 후보가 앞선다”라고 말했다.

그는 크게 두 가지를 들어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가 역전하기 힘든 이유를 설명했다. 유시민은 “소속 정당의 차이다. 더불어민주당은 119석 국민의당은 39석이다. 40석도 안되는 정당에 대한 불안감이 있는 것이다”면서 “정책 세일즈만 봐도 양 당의 실력 차이가 난다. 안철수 후보 정책을 알아보려면 홈페이지를 찾아봐야 한다. 민주당은 ‘1번가’ 사이트를 만들어서 굉장히 쉽게 이해할 수 있게 세일즈를 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안 후보에 대한 검증 절차를 통해 지지율 상승세가 둔화될 것이라고도 내다봤다. 유시민은 “4~5년 전에는 한다고 했다가 안한다고 해서 검증이 안됐다. 또 국회의원만해서 넘어갔다. 3주 전만 해도 지지율이 10%도 안되서 시비를 안 걸었다. 지지율이 올랐고 양강구도가 형성되면서 여러가지가 문제가 됐다. 예비군 훈련에 안 간 것, 진미경 교수가 의원실 보좌관을 사적인 일에 동원한 것이라던가”라고 말했다.

그는 “이런 것들이 나오면서 안철수의 이미지가 인기가 좋았을 때는 반칙하지 않고 성공한 사람, 성공하고도 특권을 누리지 않은 사람의 이미지가 있었다. 그런데 안랩 BW 신주인수권부 사채 문제가 나오면서 더 못 치고 올라가고 정체 내지 약보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전원책은 그러나 다른 견해를 내놨다. 그는 “홍보전략 혹은 검증 때문에 안철수 후보가 밀렸다고 하는데 나는 그렇게 안 본다. 결정적으로 영향을 준건 SBS에서 진행한 1차 토론이었다. 하락세를 최대한 빨리 멈추고 다시 치고 올라갈 동력 확보가 관건이다. 내가 보기엔 아직 동력을 찾지 못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100% 무료 만화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