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19대 대선
  • 문재인, ‘문자 폭탄’ 집요한 안철수에 “됐습니다”

  • 기사입력 2017-04-20 08:22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이슈섹션]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19일 열린 KBS 주최 대선후보 토론에서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의 끈질긴 ‘문자 폭탄’ 공세를 차단하고 나섰다.

문 후보는 이날 토론에서 안 후보가 “최근 가수 전인권 씨가 저를 지지하는 발언을 했다가 일부 문 후보 지지자로부터 ‘적폐 가수’라는 말까지 들었는데 이게 옳은 일이냐”고 지적하자 “제가 한 말이 아니다”고 잘라 말했다.

[사진=KBS 주최 대선후보 초청토론 화면 캡처]

안 후보는 문 후보가 “정치적 입장을 달리한다고 해서 그런 식의 폭력적인 문자 폭탄은 옳지 않다고 말한 바 있다”고 덧붙이자 “문 후보가 (민주당 대선후보 경선 과정에서 ‘문자 폭탄’ 공격은 정치의) 양념이라고 말했다”며 응수했다.

이에 문 후보는 안 후보에게 등을 돌린 채 즉답을 피하며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후보에게 질문을 돌리려 했지만, 홍 후보가 “둘이 말씀 좀 하시라”고 물러나자 다시 공방을 벌였다. 문 후보가 한번 더 화제를 돌리려하자, 사회자가 ‘관련된 추가 질문으로 보이니 일단 주고받으라’고 조정하기도 했다.

안 후보가 재차 “문자 폭탄이 잘못된 일이라고 했는데, 왜 문자 폭탄이나 막말이 양념이라고 말했냐”고 묻자 문 후보는 “경선기간 후보들의 치열한 논쟁을 양념이라고 한 것”이라며 “자, 됐습니다”라고 공방을 끝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World Bodypainting Festival'
    'World Bodypainting Festival'
  • '아찔한 패션쇼'
    '아찔한 패션쇼'
  • '란제리 패션쇼'
    '란제리 패션쇼'
  • '테이프로 만든 옷(?)'
    '테이프로 만든 옷(?)'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