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대학생 “월 평균 4만1000원 ‘화장품’에 쓴다”
- 뷰티 정보는 ‘지인’으로부터…‘수분’, ‘발색’ 중요

[헤럴드경제=구민정 기자] 대학생이 뷰티 제품을 구매하는 데 월 평균 4만1000원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학생활 어플리케이션 에브리타임은 앱을 사용하는 대학생을 대상으로 지난 7일부터 13일까지 뷰티 브랜드 인지도 설문조사를 진행하고 결과를 발표했다. 해당 조사엔 에브리타임 대학생 사용자 4435명이 참여했다.

최근 6개월 내에 화장품 구매 이력이 있다고 답한 대학생 중 여학생은 월 평균 4만4000원의 비용을 뷰티 제품 구매를 위해 지출하고 있다고 답한 반면 남학생은 월 평균 2만2000원의 비용을 지출하고 있다고 답했다. 뷰티 제품 구매에 있어 여학생이 남학생보다 2배 가량의 지출하는 것이다.


뷰티 제품 및 브랜드 정보를 얻는 곳을 묻는 질문엔 응답자 52.8%가 ‘지인으로부터 정보를 얻는다’고 답했고, 유튜브(46.6%), 온라인 커뮤니티(45.3%), 포털 사이트 검색(44.3%) 순으로 나타났다. 기초 화장품 구매욕을 자극하는 단어를 선택하는 항목에선 ‘수분’이 26.4%로 가장 많은 비율을 차지했고, ‘촉촉함’(20%), ‘성분’(18.5%), 케어(13.7%), 미백(12.8%) 등이 그 뒤를 이었다. 반면 색조 화장품 구매욕을 자극하는 단어로는 응답자의 46.3%가 ‘발색’을 선택했고, 37.9%가 ‘지속력’을 선택해 구매 행태에 큰 차이를 보였다.

대학생이 선호하는 뷰티 브랜드 1위로는 맥(MAC, 45.6%)이 선정되었으며, 입생로랑(37.1%), 페리페라(24.3%), 아이오페(19.9%) 등이 답변에 올랐다.

한편 남학생 참여자의 20%는 “비비크림 혹은 색조화장품을 사용하고 있다”고 밝혀, 남학생의 뷰티에 대한 관심도 이전에 비해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설문조사를 진행한 에브리타임 측은 “뷰티 제품 구매에 있어 지인 추천이 여전히 큰 영향을 끼치고 있지만, 유튜브, 커뮤니티 등 새로운 온라인 채널의 영향력도 크게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며 “확실한 품질을 바탕으로 대학생 타겟 마케팅을 하는 것이 중요할 것”이라고 예측했다.

korean.gu@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