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안희정 “정권교체 힘 모으자”ㆍ이재명 “전쟁(본선) 준비하자”
[헤럴드경제=최진성ㆍ홍태화 기자]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에서 패한 안희정ㆍ이재명 후보는 3일 지지자들을 향해 “정권교체를 위해 힘을 모아달라”고 한 목소리로 당부했다.

안희정 후보는 이날 오후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민주당 ‘제19대 대통령 후보자 수도권ㆍ강원ㆍ제주 선출대회’가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민주당의 정권교체를 위해 힘을 모으겠다”면서 “모든 분들께 격려, 승자에게 축하, 패자에게 위로를 보낸다”고 말했다.

안 후보는 “재미난 경선을 치렀다. 후보마다 개성이 분명했고 주장했던 바가 분명했다”고 소회를 밝혔다. 안 후보는 “제가 겪어본 정당의 경험으로 봤을 때 이번 대선만큼 자신의 색깔과 소신, 비전이 분명히 경쟁을 이룬 경험이 많지 않다”면서 “이번 경선에 참여한 모든 분들께 자부심을 느낀다”고 강조했다. 그는 “함께 했던 지지자들을 위로해야 한다”면서 “그들 마음의 상심을 위로하고 싶은 마음에 저도 눈시울이 불거진다”고 덧붙였다.

[사진=박해묵 기자/mook@heraldcorp.com]

이재명 후보는 “경선은 하나의 지나가는 과정이다. 첫번째 전투(경선)에서 졌지만 거대한 전쟁(대선)이 기다리고 있다”면서 “거대한 태풍을 만들어낸 나비 날갯짓을 지금부터 시작하자”고 말했다. 이 후보는 “국민들의 뜻을 모아 반드시 세상을 바꾸자”면서 “대한민국의 진정한 건국의 길을 위해 뚜벅뚜벅 그대로 여러분과 함께 가겠다”고 말했다.

ipen@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