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치일반
  • [민주당 대선후보 문재인④] ‘적폐청산’ 앞세워 反文 파도 넘는다

  • 기사입력 2017-04-03 20:28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가 3일 민주당 대선후보로 확정됐다. 문 전 대표는 가난했던 어린 시절이 자신을 단련시켰다고 회고했다. 세상의 불공평에 대한 문제의식도 그 시절 가난이 가져다줬고, 피란민으로 가난에 찌들었던 아버지가 세상을 등지면서 사법고시의 길에 들어섰다.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과 손잡고 인권변호사의 길을 걸으며 사회적 약자 편에 섰던 그는 대통령 비서실장이란 영광을 안으며 ‘정권 2인자’로 등극했지만, ‘폐족 친노’(親盧)라는 두 단어는 그에게 ‘주홍글씨’가 됐다. 특히 노 전 대통령의 검찰수사와 서거에 눈물을 집어삼켜야 했다. ‘자의 반 타의 반’ 현실정치에 몸을 담근 문재인은 2012년 대선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아깝게 졌다. 역설적이게도 그가 ‘정치 신인’ 티를 벗으며 와신상담한 건 이때부터다. 이제 그 결과를 보여줄 ’대권여정’이 다시 시작됐다.>

[사진=박해묵 기자/mook@heraldcorp.com]

▶‘적폐청산’ 앞세워 反文 파도 넘는다=문 전 대표는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후 2009년 경남 양산 국회의원 재보선과 이듬해 부산시장 후보로 거론됐지만 현실정치와 선을 그었다. 그러나 그를 향한 정치참여 압박은 거셌다. 결국 정권교체라는 대의명분 속에서 야권 대통합 과정에 뛰어든 문재인은 2012년 4ㆍ11 총선에서 부산 사상구에서 당선된 뒤 대선후보로 나섰다.

안철수 후보와의 우여곡절 끝 단일화로 48.02%라는 역대 야권 대선후보 최고 득표율을 기록했지만, 박근혜 후보에게 무릎을 꿇고 만다. 인고와 침잠의 세월을 보내던 그는 2014년 12월 당 대표에 출마했다. 당 대표가 되면서 쇄신을 거듭했지만 친문(친문재인) 프레임에 갇혀 결국 이듬해 안 후보가 탈당하는 분당 사태로 최대 위기에 봉착했다. 김종인 전 대표를 영입하며 작년 4·13 총선을 승리로 이끌었지만 그를 향한 ‘패권주의’ 공세는 계속됐다.

작년 하반기 박 전 대통령과 최순실의 국정농단 사태가 터지면서 적폐청산의 최적임자로 거론되면서 ‘대세론’ 바람을 타고 있다. 경선에서 승리했지만 넘어야 할 산은 적지 않다. 안 지사와 이 시장을 보듬으며 그들로 향한 지지율을 하나로 모아야 한다. 손학규 전 민주당 대표,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 김종인 전 민주당 비대위 대표 등 문 전 대표와 한 때 당을 같이했던 정치인들이 모두 등을 돌릴 만큼 포용력에 문제가 있다는 지적도 있다. 당장 반(反)문재인을 기치로 한 정치권의 연대 움직임도 돌파해야 한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