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용안함(뉴스속보)
  • [종합]문재인, 결선투표 없이 '대선 직행'…"국민대통령 되겠다"

  • 기사입력 2017-04-03 20:09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최진성 김유진 홍태화 기자]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3일 민주당 차기 대통령 후보로 선출됐다. 문 후보는 일반 국민과 대의원, 당원이 참여하는 완전국민경선에서 57%(93만6419표)의 득표율을 기록해 결선투표 없이 대선후보로 확정됐다. 국민의당 대선후보로 안철수 전 대표가 확정되면 5ㆍ9 대선은 문 후보와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 안 전 대표, 유승민 바른정당 후보, 심상정 정의당 후보, 김종인 전 대표 등이 맞붙을 것으로 예상된다.

민주당은 이날 오후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제19대 대통령후보자 수도권ㆍ강원ㆍ제주 선출대회를 열고 4개 권역에서 과반을 득표한 문 후보를 차기 대선후보로 확정했다. 문 후보는 호남에서 60.2%(14만2343표) 득표로 압승한 뒤 충청 47.8%(6만645표), 영남 64.7%(12만8429표)에 이어 이날 수도권에서도 60.4%(39만9934표)를 획득했다. 문 후보는 재외국민 투표(65.6%ㆍ2001표)까지 합쳐 누적 합계 57%(93만6419표)로 과반 득표에 성공하면서 결선투표 없이 대선후보로 직행했다.
박해묵 기자/mook@heraldcorp.com

안희정 충남지사는 21.5%(35만3631표), 이재명 성남시장은 21.2%(34만7647표)를 획득했다. 두 후보는 수도권에서 각각 17.3%(11만4212표), 22%(14만5688표)로 선전했지만 승부를 뒤집기에는 역부족했다. 두 후보는 재외국민 투표에서 각각 4.3%(130표), 29.9%(911표)를 득표했다. 최성 고양시장은 최종 득표율 0.3%(4943표)에 그쳤다.

문 후보는 후보 수락 연설에서 “국민이 대통령이다. 대한민국은 헌법 제1조의 정신으로 가야 한다”면서 “국민들이 주역이고 주류가 되는 나라가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대한민국 헌법 제1조는 ‘대한민국은 민주공화국이다’(1항)와 ‘대한민국의 주권은 국민에게 있고 모든 권력은 국민으로부터 나온다’(2항) 등 2개 항으로 구성됐다. 이는 탄핵 정국 당시 박근혜 전 대통령의 국정농단을 비판하는 촛불 민심의 구호였다.

문 전 대표는 “이번 대선은 보수대 진보의 대결이 아니다”면서 “정의냐 불의냐, 상식이냐 몰상식이냐, 공정이냐 불공정이냐, 과거 적폐세력이냐, 미래 개혁세력이냐의 선택”이라고 말했다. 문 전 대표는 “반문연대, 비문연대는 정권교체를 겁내고 문재인을 두려워하는 적폐 연대에 불과하다”면서 “저와 민주당은 국민과 연대하겠다”고 지지를 호소했다.

문 전 대표는 경제와 안보 살리기, 적폐 청산, 통합 등을 약속했다. 그는 “경제와 안보 무너진 두 기둥을 바로 세우겠다”면서 “진짜 경제, 진짜 안보를 피부로 느끼고 눈에 보이게 성과를 보여드릴 것”이라고 말했다. 문 전 대표는 “모든 적폐는 적법 절차에 따라 청산될 것”이라면서 “연대와 협력을 통해 통합의 새로운 질서를 세우겠다”고 덧붙였다.
ipen@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