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외교
  • 日, “黃대행에 위안부 합의이행 요구…차기정권 계승케 할 것”

  • 기사입력 2017-04-03 16:2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문재연 기자] 일본 정부가 3일 나가미네 야스마사(長嶺安政) 주한일본대사의 귀임을 결정한 가운데, 나가미네 대사는 귀임 후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과의 면담을 추진할 것으로 전해졌다.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외무상은 3일 기자들에게 “위안부 문제에 대해 한국 정부에 합의 준수를 강력히 촉구해왔지만 결과는 나와있지 않다”며 “나가미네 대사가 황 대행에 직접 합의의 준수를 강력히 촉구해 차기정권에 계승나가도록 할 필요가 있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사진=게티이미지]

나가미네 대사가 귀임하더라도 부산 총영사관 앞 소녀상에 대한 철거요구는 지속할 방침을 나타낸 것이다. 기시다는 “정부는 한국 측에 합의의 착실한 이행을 끈질기게 요구해갈 방침임에 변화가 없다”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해 외교부는 “일본 외무성 측에서 나가미네와 황 권한대행과의 면담을 요구해오지 않았다”며 “나가미네 대사가 내일 귀임한다는 것 외에 별도로 통보받은 것은 없다”고 전했다. 일본 외무성 해외공보실도 “별도의 일정 및 계획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고 했다.

기시다 외무상은 이날 기자단에 나가미네 주한대사를 4일 귀임시킬 방침이라고 밝혔다. 기시다 외무상은 “1월부터 일시귀국해있는 나가미네 대사와 모리모토 부산 총영사를 내일인 4일 귀임시키기로 했다”고 말했다.

나가미네 대사의 귀임 배경에는 “박근혜 전 대통령의 파면과 체포라는 상황이 생겨, 5월 9일에 대통령 선거를 (한국이)할 예정이다”며 “한국이 정권이행기에 있는 가운데, 정보수집에 한층 더 힘을 써 차기 정권의 탄생에 대비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조기대선의 판세와 한일 정책의 방향성을 알기위해 정보를 수집할 필요가 있다고 판단한 것이다. 

[사진=헤럴드경제DB]

기시다는 또 “북한 문제에 대처하는데, 한일 간 정보를 긴밀하게 교환하고 연대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외교부는 “일본 정부가 내일 나가미네 주한일본대사를 귀임시키기로 결정했다”며 “나가미네 대사 귀임을 계기로 양국간 소통이 보다 긴밀하게 이뤄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당초 일본 정부 소식통에 따르면 아베 신조(安倍 晋三) 일본 정부는 우리나라의 차기 대통령 당선이이뤄진 직후 특사를 보내면서 나가미네 대사를 귀임시킬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최근 북한의 핵ㆍ미사일 위협이 격상됨에 따라 일본 정부는 한미일 3개국 연대를 강화할 필요성을 느끼고 귀임조치를 결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일본 소식통은 “당초 나가미네 대사를 오는 5월까지 귀임시킬 계기도, 명분도 없었다”면서 “하지만 북한 핵ㆍ미사일 위협으로 국면이 전환된 만큼, 한일 양국간 안보협력이 중요하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평가했다.

munjae@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