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당
  • 안희정 “모든 후보 미움ㆍ분노 말할때, 난 협치ㆍ통합 말해”

  • 기사입력 2017-04-03 16:0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최진성ㆍ박병국 기자] 더불어민주당의 대선주자인 안희정 충남지사는 3일 “모든 정치와 후보들이 척결과 청산을 이야기할 때 대화와 타협을 말했다. 모든 후보가 미움과 분노를 호소할 때 나는 협치와 통합의 민주주의를 말했다”고 했다. 또 “이 길은 쉽지 않은 길”이라며 “제 길에 당원 동지와 국민이 함께한다는 확신으로 대화 타협 새로운 민주주의의 길을 꼿꼿이 걸어가겠다”고 했다.

안 지사는 이날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제19대 대통령후보 수도권ㆍ강원ㆍ제주 선출대회’에서 “저 안희정은 아무도 가지 않은 길을 걸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사진설명=안희정 충남지사가 3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제19대 대통령후보 수도권ㆍ강원ㆍ제주 선출대회’에서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그는 “모든 후보가 전통적 지지층에 결집에 호소할 때 저는 국민의 바다로 나가자고 주장했다”며 “이 길은 쉽지 않은 길”이라고 했다. 이어 “안희정, 국민 여러분과 함께 당원 동지들과 함께 새로운 정치 새로운 민주주의 새로운 대한민국 길을 갈 것”이라며 “민주주의의 길이다. 대화 타협의 길이다. 협치와 연정의 길이다”라고 강조했다.

안 지사는 또 “이 길은 더 큰 민주당을 향한 길”이라며 “민주당이 가장 확실한 집권주도세력이 되는 길이다. 지역주의와 종북 좌빨이라 하는 대한민국의 기울어진 운동장을 바로잡는 길이다. 더 많은 국민과 함께해야 합니다. 강력한 민주당 만들어야 한다”고 했다.

이어 “적대적 투쟁의 정신을 대화 타협 정신으로 만들어야 한다”며 “니편ㆍ내편 패권정치가 아니라, 민주적 정당 정치를 만들어야한다”고 했다. 또 “새로운 민주당 모습이고 이 길은 온 국민이 바라는 새 정치의 길이고 새 한국의 미래”라고 했다.

cook@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