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용안함(뉴스속보)
  • 자유한국당 “박영수 특검 발표…언론플레이, 헌재 압박용”

  • 기사입력 2017-03-06 17:0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자유한국당이 박영수 특별검사팀의 수사 결과 발표에 비난 의견을 보냈다.

김성원 자유한국당 대변인은 이날 국회에서 공식 브리핑을 통해 “특별검사팀이 90일간 진행했던 최종 수사결과를 발표했는데 그동안 언론을 통해 흘러나왔던 혐의 사실을 총망라한데 지나지 않으며, 전혀 새로울 게 없었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헌재의 탄핵 심판 선고를 앞두고 발표한 것은 헌재 판결에 영향을 미치려는 것은 아닌지 의문”이라고 덧붙였다.

또 특검이 박근혜 대통령이 최순실과 공모해 대기업으로부터 뇌물을 수수했다고 적시한 것과 관련 “재판과정에서 첨예한 논란이 예상되는 피의사실을 명확한 증거 제시 없이 공표했다”며 “혐의 입증보다는 언론플레이를 통한 여론형성에 더 힘썼다는 비판을 면키 어려울 것”이라고 지적했다.

특히 김 대변인은 특검의 수사 결과 가운데 박 대통령의 세월호 7시간 의혹에 대해 지적했다. 그는 “특검은 그동안 ‘증거가 차고 넘친다’고 자신했지만 세월호 7시간 의혹 등에 대해 실체적 진실을 밝히지 못했다”며 “특검이 제도개선 사항으로 수사기간연장 등을 제기한 것은 특검이 무소불위의 권력을 휘두르겠다는 초법적이고 특권적인 발상”이라고 비난했다.

김 대변인은 “특검 수사는 종료됐지만 향후 검찰 수사와 재판 과정에서 치열한 공방이 불가피할 것”이라며 “특검은 자신들을 향한 국민들의 지적을 겸허히 받아들이고 더 이상의 피의사실 공표는 없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표현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sexy back'
    'sexy back'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