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용안함(뉴스속보)
  • 정미홍 “박영수 특검 발표, 정치적 쇼…현행범 체포 사안”

  • 기사입력 2017-03-06 14:3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보수단체 집회에 나와 연일 강성 발언을 쏟아내는 정미홍 전 KBS 아나운서가 박영수 특별검사팀을 비난하고 나섰다.

정미홍은 6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에 올린 두 건의 게시물을 통해 “공소될 만한 내용 하나 없으면서 이미 특검 지위도 상실한 자들이 정치적 쇼를 벌이는 것이라고 생각한다”라며 “더욱이 이는 명백한 특검법 위반이다. 기자회견 한 동시에 현행범으로 체포될 수도 있는 사안이다. 끝까지 자신의 본분을 모르고, 역사적 통찰은커녕 기본적 애국심도 없는 자들이 너무 많다”라고 썼다.


이어 올린 게시물에서도 특검 결과발표 중단을 거듭 주장했다.

그는 “특검이 오늘 수사결과 발표를 한다는데 그 자체가 불법이다. 대놓고 피의사실공표죄를 저지르겠다는 것이니 중단해야 한다”라며 “만약 기소하지도 않은 대통령에게 뇌물혐의가 있다고 발표하는 순간 바로 피의사실공표죄 현행범이 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또 “특검의 이런 정치적 행위가 야당과의 모종의 거래로 이루어진다면 더욱 문제다”라며 “이번 일로 공을 인정받아 향후 어떤 자리나 이익을 약속받는다면 뇌물수수죄에 해당할 수 있다”라고 쓰기도 했다.

정미홍은 최근 시청 광장 일대에서 마련된 박 대통령 탄핵을 반대하는 이들의 이른바 ‘태극기집회’에 다수 참여하는 등 탄핵에 반대한다는 주장을 펼치면서 보수논객으로 변신했다.

한편 박영수 특별검사팀은 6일 오후 2시 서울 대치동에 마련된 특검 사무실에서 최종 수사결과를 발표했다. 이 자리에서 박 특별검사는 소회를 밝히며 “특검 수사는 절반에 그쳤다”며 자평했다.

박 특별검사는 “저희 특검팀 전원은 국민의 명령과 기대에 부응하고자 뜨거운 의지와 일관된 투지로 수사에 임했다”며 “하지만 한정된 수사 기간과 핵심 관계자의 비협조 등으로 특검 수사는 절반에 그쳤다”고 밝혔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