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운찬 바른정당 입당 유력, “실리 명분 바른정당 기울어”
[헤럴드경제=박병국 ㆍ유은수 기자]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으로부터 동시에 러브콜을 받고 있는 정운찬 전 국무총리가 결국 바른정당 행을 택할 것으로 보인다. 입당시기는 헌법재판소의 탄핵심판 후가 될 전망이다.

정 전 총리 측 관계자는 6일 헤럴드경제와의 통화에서 “정 전 총리의 의중이 현재로서는 명분과 실리면에서 바른정당에 있는 것이 사실”이라고 했다. 그는 “국민의당에 들어가서 안철수 전 대표 등과 경쟁하는 것보다 바른정당에서 유승민 의원 등과 경쟁하는 것이 실리면에서 낫고, 박근혜 대통령의 탄핵에 찬성햇다는 측면에서 명분도 있다”고 했다. 이어 “입당에 대한 결정은 탄핵 심판 이후에 내리게 될 것”이라고 했다. 하지만 이 관계자는 정 전 총리의 국민의당 입당가능성에 대해 “완전히 닫힌 것은 아니다”고 했다. 


정 전 총리는 그간, 바른정당과 국민의당으로부터 동시에 러브콜을 받아왔다. 박지원 국민의당 대표는 경선룰 협상에 들어가기 직전, 정운찬 전 총리 영입과 관련 “탄핵이 사실상 목전에 다가와 한없이 기다릴 수 업다”며 “이번 주에 매듭짓지 못하면 개문발차 하겠다”고 밝히기도 했다. 개문발차는, 버스나 차량 문을 열어놓고 떠나겠다는 의미다. 바른정당도 정병국 대표가 함께하자고 공개적으로 제안하는 등 정 전 총리를 향해 러브콜을 끊임없이 보냈다.

cook@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