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탄기국 “탄핵 인용되면 개별적으로 혁명 주체세력 되라”

  • 기사입력 2017-03-06 09:4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헌재 결정 불복 의사 행동으로 보일 것 지령
- 테러ㆍ자해행위 우려


[헤럴드경제=원호연 기자]헌법재판소의 탄핵 심판 선고가 오는 10일 또는 13일 이전에 이뤄질 것으로 보이는 가운데 친박 단체가 각 회원들에게 탄핵 인용시 개별적으로 불복 의사를 표현할 것을 종용했다. ‘혁명’이라는 단어를 이용한 만큼 불특정 다수에 대한 위해행위 등 폭력 사태가 우려된다.

정광용 탄기국 대변인은 6일 오전 박사모 인터넷 카페에 ‘만약의 경우, 애국동지 전원, 각자 혁명 주체세력으로’라는 글을 올려 “탄핵이 인용되면 각자가 혁명주체세력이 되라”며 “그 제일 앞에 내가 설 것”이라고 밝혔다. 


정 대변인은 “헌법재판소가 탄핵을 반드시 기각 또는 각하할 것으로 믿는다”며 “내가 가진 정보를 모두 취합, 분석할 때 이 엉터리 탄핵은 반드시 기각 또는 각하 될 것”이라고 장담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헌재 심판 당일 전국에 최소 500만명이 전국에 모일 것”이라며 “’대한민국 만세‘, ’박근혜 대통령 만세‘ 두가지 구호를 외치라”고 명령했다.

그러나 “만약 탄핵이 인용되면 구호는 없다”며 “각자 개별행동만 남고 각자가 문재인이 말한 그대로 혁명 주체 세력이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특히 “저는 비록 아이들이 아직 어리지만 살만큼 살았다”며 극단적 선택을 할 수 있음을 암시했다.

정 대변인의 이같은 공지는 탄핵 인용시 친박 세력으로 하여금 불특정 다수에 대한 테러나 자해ㆍ분신 등 자해 행위를 통해 헌재 결정에 대한 불복 의사를 표현하라는 것으로 풀이돼 사회적 혼란이 우려된다.

why37@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지지 하디드의 섹시 패션'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sexy back'
    'sexy back'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