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용안함(뉴스속보)
  • 문재인 “헌법재판소 사찰은 국기문란…즉각 수사해야”

  • 기사입력 2017-03-05 10:36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최진성 기자]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표 측은 5일 박근혜 대통령의 탄핵 심판을 심리 중인 헌법재판소를 국가정보원이 불법 사찰했다는 의혹에 대해 검찰의 즉각적인 수사를 촉구했다.

문 전 대표 측 수석대변인인 박광온 의원은 논평에서 “언론 보도에 따르면 국정원 간부가 올해 1월부터 헌재의 동향 정보를 수집해 왔다. 이 간부는 박근혜-최순실 국정농단 사건 청문회장을 뒤흔든 양승태 대법원장 사찰 문건 작성자와 동일 인물”이라고 전했다.

박 대변인은 이어 “보도 내용이 사실이라면 국정원이 이 와중에도 버젓이 헌재 재판관들을 사찰해온 심각한 국기문란 사건”이라며 “더욱 경악스러운 일은 이 간부가 우병우 전 수석과 친분이 있는 국정원 고위층의 지시를 받았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박 대변인은 “검찰은 대법원에 이어 헌재까지 사찰한 전대미문의 사건에 대해 즉각 수사에 착수해야 한다”면서 “사찰을 누가 최종 지시했는지, 수집한 탄핵 심판 정보가 어디까지 보고됐는지, 사찰 정보의 수집 과정에 헌재 관계자와 접촉 시도가 있었는지 반드시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앞서 SBS는 4일 ‘국가정보원 4급 간부 A 씨가 박근혜 대통령 탄핵 심판을 진행 중인 헌법재판소의 동향 정보를 수집해 왔다’고 전직 국정원 간부를 인용해 보도한 바 있다. 국정원 관계자는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사실무근”이라고 반박했다.
ipen@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